서울 모든 자치구에 “특수학교 건립”

입력 2017.09.27 (06:54) 수정 2017.09.27 (07: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장애인 특수학교를 세울 때, 여러가지 반대가 적지 않아 설립에 어려움을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이러다 보니, 장애 학생들이 통학에 어려움을 겪기도 하는데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 서울 모든 자치구에 장애인 학교를 세울 것이라고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했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교육청이 장애학생들의 통학 편의를 위해 25개 모든 자치구에 특수학교를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교육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립특수학교 신설 확대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조희연(서울시교육감) : "구체적인 설립계획을 수립해서 연차적으로 특수학교 진학에서 소외되는 장애학생들이 없도록, 학교설립을 확대해서 나가겠다는 말씀 드립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우선 서초구, 강서구, 중랑구 등에 추진되고 있는 특수학교를 2019년 또는 2020년까지 개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수학교가 없는 동대문구, 성동구, 중구, 용산구, 영등포구, 양천구, 금천구에는 앞으로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자치구별 장애인 학생 수에 따라 수영장과 공연장 등 주민 편익시설을 갖춘 '랜드마크형 대규모 특수학교' 또는 '지역 밀착형 소규모 특수학교'를 짓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부지 확보를 위해 미개설 학교 용지나 이전 학교 용지 등 교육청 부지를 최대한 이용하고 국공유지도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일부 지역의 경우 주민 반발이 여전히 적지 않아 이를 어떻게 해결할 지가 관건으로 남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울 모든 자치구에 “특수학교 건립”
    • 입력 2017-09-27 07:03:11
    • 수정2017-09-27 07:19: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장애인 특수학교를 세울 때, 여러가지 반대가 적지 않아 설립에 어려움을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이러다 보니, 장애 학생들이 통학에 어려움을 겪기도 하는데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 서울 모든 자치구에 장애인 학교를 세울 것이라고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했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교육청이 장애학생들의 통학 편의를 위해 25개 모든 자치구에 특수학교를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교육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립특수학교 신설 확대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조희연(서울시교육감) : "구체적인 설립계획을 수립해서 연차적으로 특수학교 진학에서 소외되는 장애학생들이 없도록, 학교설립을 확대해서 나가겠다는 말씀 드립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우선 서초구, 강서구, 중랑구 등에 추진되고 있는 특수학교를 2019년 또는 2020년까지 개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수학교가 없는 동대문구, 성동구, 중구, 용산구, 영등포구, 양천구, 금천구에는 앞으로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자치구별 장애인 학생 수에 따라 수영장과 공연장 등 주민 편익시설을 갖춘 '랜드마크형 대규모 특수학교' 또는 '지역 밀착형 소규모 특수학교'를 짓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부지 확보를 위해 미개설 학교 용지나 이전 학교 용지 등 교육청 부지를 최대한 이용하고 국공유지도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일부 지역의 경우 주민 반발이 여전히 적지 않아 이를 어떻게 해결할 지가 관건으로 남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