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발 한파 ‘절정’…서울, 2년 만에 ‘한파경보’

입력 2018.01.24 (12:06) 수정 2018.01.24 (13: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연관 기사] [뉴스12] 사흘째 ‘최강 한파’ 맹위…중부 내륙 체감온도 -20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은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2년 만에 한파 경보가 발효된 서울은 낮 최고기온도 영하 10도에 머물겠습니다.

대전은 영하 6도, 광주 영하 3도, 대구 영하 4, 부산 영하 1도 등 전국이 영하 12도에서 0도로 어제보다 4도에서 7도 정도 더 떨어지겠습니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 기온은 더 낮겠습니다.

대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전라도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오후까지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당분간 이어지면서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내륙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 이하, 그 밖의 지역의 경우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최고 3미터 이상, 동해 먼 바다에서는 6미터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극발 한파 ‘절정’…서울, 2년 만에 ‘한파경보’
    • 입력 2018-01-24 12:06:01
    • 수정2018-01-24 13:39:21
    사회

[연관 기사] [뉴스12] 사흘째 ‘최강 한파’ 맹위…중부 내륙 체감온도 -20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은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2년 만에 한파 경보가 발효된 서울은 낮 최고기온도 영하 10도에 머물겠습니다.

대전은 영하 6도, 광주 영하 3도, 대구 영하 4, 부산 영하 1도 등 전국이 영하 12도에서 0도로 어제보다 4도에서 7도 정도 더 떨어지겠습니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 기온은 더 낮겠습니다.

대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전라도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오후까지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당분간 이어지면서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내륙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 이하, 그 밖의 지역의 경우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최고 3미터 이상, 동해 먼 바다에서는 6미터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