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이스하키 선수단 내일 파견…예술단, 개막 전날 ‘강릉 공연’

입력 2018.01.24 (18:57) 수정 2018.01.24 (21: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우리와 단일팀을 구성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이 내일 남쪽으로 내려옵니다.

북한 예술단 공연은 올림픽 개막 전날 강릉에서 첫 공연이 열리게 됐습니다.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이 내일 파견하는 북측 선발대와 함께 남측으로 내려온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윤용복 체육성 부상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선발대와 함께 내일 경의선 육로로 방문하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선수단 15명은 감독 1명, 선수 12명, 지원 인력 2명 등으로 구성됩니다.

이들은 도착 후 진천 훈련장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정부는 어제 전통문으로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 방문해 합동훈련을 실시하자고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북한 선발대는 숙박장소와 개·폐회식장, 경기장, 프레스 센터, 태권도시범단 공연장 등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또 예술단 공연을 평창올림픽 개막 전날인 다음 달 8일 강릉아트센터와 11일 서울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각각 진행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북한은 어제 이 같은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북한은 예술단이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다음 달 6일 방문해 12일 귀환한다고 알려왔습니다.

당초 지난 15일 실무접촉에선 북측이 판문점을 통해 예술단을 파견하겠다고 제의했지만 최종적으로는 경의선 육로가 이동 경로로 선택됐습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北 아이스하키 선수단 내일 파견…예술단, 개막 전날 ‘강릉 공연’
    • 입력 2018-01-24 18:58:56
    • 수정2018-01-24 21:37:03
    뉴스 7
[앵커]

우리와 단일팀을 구성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이 내일 남쪽으로 내려옵니다.

북한 예술단 공연은 올림픽 개막 전날 강릉에서 첫 공연이 열리게 됐습니다.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이 내일 파견하는 북측 선발대와 함께 남측으로 내려온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윤용복 체육성 부상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선발대와 함께 내일 경의선 육로로 방문하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선수단 15명은 감독 1명, 선수 12명, 지원 인력 2명 등으로 구성됩니다.

이들은 도착 후 진천 훈련장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정부는 어제 전통문으로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 방문해 합동훈련을 실시하자고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북한 선발대는 숙박장소와 개·폐회식장, 경기장, 프레스 센터, 태권도시범단 공연장 등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또 예술단 공연을 평창올림픽 개막 전날인 다음 달 8일 강릉아트센터와 11일 서울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각각 진행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북한은 어제 이 같은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북한은 예술단이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다음 달 6일 방문해 12일 귀환한다고 알려왔습니다.

당초 지난 15일 실무접촉에선 북측이 판문점을 통해 예술단을 파견하겠다고 제의했지만 최종적으로는 경의선 육로가 이동 경로로 선택됐습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