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화제 영상] 소 떼로 만든 ‘우주 향한 인사’

입력 2018.03.21 (10:57) 수정 2018.03.21 (11: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색다른 이벤트로 눈길을 끄는 미국 농부 '데릭'인데요.

이번에는 키우는 소들을 활용해 우주인도 볼 수 있는 글씨를 써 보겠다고 합니다.

["누군가 우주에서 글씨를 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인공위성 사진을 찍어 볼 것입니다."]

인공위성이 농장 위 상공을 지날 것으로 추정되는 오전 열 시에서 열 시 반 사이에,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초원 위에 글자 모양대로 여물을 뿌려 나가자, 검은 소 떼가 주르륵 달라붙어 여물을 먹으며 대열을 이루는데요.

초원에 안녕 이란 뜻의 'hi(하이)' 글자가 새겨졌습니다.

위성사진을 보니, 인사말이 분명 우주로 향하긴 한 것 같네요.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구촌 화제 영상] 소 떼로 만든 ‘우주 향한 인사’
    • 입력 2018-03-21 10:20:03
    • 수정2018-03-21 11:03:53
    지구촌뉴스
색다른 이벤트로 눈길을 끄는 미국 농부 '데릭'인데요.

이번에는 키우는 소들을 활용해 우주인도 볼 수 있는 글씨를 써 보겠다고 합니다.

["누군가 우주에서 글씨를 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인공위성 사진을 찍어 볼 것입니다."]

인공위성이 농장 위 상공을 지날 것으로 추정되는 오전 열 시에서 열 시 반 사이에,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초원 위에 글자 모양대로 여물을 뿌려 나가자, 검은 소 떼가 주르륵 달라붙어 여물을 먹으며 대열을 이루는데요.

초원에 안녕 이란 뜻의 'hi(하이)' 글자가 새겨졌습니다.

위성사진을 보니, 인사말이 분명 우주로 향하긴 한 것 같네요.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