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前 보좌관 오늘 소환…‘500만 원’ 수사

입력 2018.04.30 (06:18) 수정 2018.04.30 (07: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경수 의원의 전 보좌관이 오늘 경찰에 소환됩니다.

이 보좌관이 드루킹 측으로부터 돈을 받은 이유는 뭔지, 김경수 의원과 관련은 없는지 등이 조사의 초점이 될 전망입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환 대상은 최근까지 김경수 의원의 보좌관이었던 49살 한모 씨입니다.

한 씨는 '성원' 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드루킹의 한 측근으로부터 지난해 9월 현금 5백만 원을 받았고, 지난달 드루킹이 경찰에 구속되자 돌려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돈을 주고 받은 양쪽 모두 빌려준 돈이었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경찰은 신빙성이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문제의 5백만 원이 댓글 조작 혐의와 관련이 있는지, 인사청탁과 연결된 돈은 아닌지 등을 한 씨를 상대로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조사 결과에에 따라 일명 '김영란법',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나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적용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경찰은 드루킹 측의 댓글 조작 혐의가 지금까지 확인된 것 외에 더 있지는 않은지에 대한 자료 분석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경제적 공진화 모임'의 운영 자금 출처에 대한 조사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아울러 드루킹 취재 과정에서 경공모 측의 태블릿PC를 훔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TV조선 기자에 대한 압수수색도 이번 주에 다시 시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경수 前 보좌관 오늘 소환…‘500만 원’ 수사
    • 입력 2018-04-30 06:20:41
    • 수정2018-04-30 07:59:22
    뉴스광장 1부
[앵커]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경수 의원의 전 보좌관이 오늘 경찰에 소환됩니다.

이 보좌관이 드루킹 측으로부터 돈을 받은 이유는 뭔지, 김경수 의원과 관련은 없는지 등이 조사의 초점이 될 전망입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환 대상은 최근까지 김경수 의원의 보좌관이었던 49살 한모 씨입니다.

한 씨는 '성원' 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드루킹의 한 측근으로부터 지난해 9월 현금 5백만 원을 받았고, 지난달 드루킹이 경찰에 구속되자 돌려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돈을 주고 받은 양쪽 모두 빌려준 돈이었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경찰은 신빙성이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문제의 5백만 원이 댓글 조작 혐의와 관련이 있는지, 인사청탁과 연결된 돈은 아닌지 등을 한 씨를 상대로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조사 결과에에 따라 일명 '김영란법',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나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적용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경찰은 드루킹 측의 댓글 조작 혐의가 지금까지 확인된 것 외에 더 있지는 않은지에 대한 자료 분석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경제적 공진화 모임'의 운영 자금 출처에 대한 조사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아울러 드루킹 취재 과정에서 경공모 측의 태블릿PC를 훔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TV조선 기자에 대한 압수수색도 이번 주에 다시 시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