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리포트] 北 광물 가치만 ‘4천200조 원’…경협 ‘기대’

입력 2018.04.30 (21:33) 수정 2018.05.01 (09:2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번 정상회담의 온기가 남북간 경제협력으로도 퍼져 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큰데요,

먼저, 남북한의 경제규모를 살펴봤더니, 2016년 기준으로 남한은 1,640조 원에 육박합니다.

북한은 36조 4천억 원으로 추정돼 남한의 45분의 1에 그칩니다.

수출액도 175분의 1에 불과합니다.

경제 규모는 이렇게 큰 차이가 나지만, 북한은 보유하고 있는 광물자원을 감안하면 성장 잠재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우리가 경제협력에 기대를 갖게 되는 이유입니다.

다시 주목받고 있는 북한 자원 개발의 경제적 효과를 박원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새까만 석탄이 쉴 새 없이 화차에 실려 나갑니다.

이 곳에서 캔 석탄은 인근 화력발전소로 수송됩니다.

북한은 올해도 풍부한 지하자원을 기반으로 경제적 자립 의지를 다지고 있습니다.

[북한 광부 : "올해 들어와서 지난해보다 석탄을 두 차량씩 발전소에 더 많이 보내주고 있습니다. 저탄장에 석탄의 높이가 달라지는게 매일매일 눈에 띄게 알립니다."]

북한의 석탄 생산량은 연간 3천백만 톤.

철광석 생산량도 연간 524만 톤으로 우리의 10배가 넘습니다.

우리가 100퍼센트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아연, 동, 니켈, 망간은 물론이고, 텅스텐과 몰리브덴 같은 희귀금속도 풍부합니다.

북한 자원의 잠재가치는 무려 4천200조 원으로 추산됩니다.

우리가 필요한 양의 절반만 북한에서 가져와도 한 해 16조 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우리 건설사들이 북한의 열악한 도로나 철도, 항만 등을 건설할 경우, 이런 사회간접자본 사업 규모도 수십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물론 현재의 대북제재 국면에서는 이런 사업이나 자원 교역이 당장은 불가능하겠지만, 제재 그 이후를 대비하고 있어야 하는 까닭이 여기에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앵커&리포트] 北 광물 가치만 ‘4천200조 원’…경협 ‘기대’
    • 입력 2018-04-30 21:35:08
    • 수정2018-05-01 09:25:16
    뉴스 9
[앵커]

이번 정상회담의 온기가 남북간 경제협력으로도 퍼져 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큰데요,

먼저, 남북한의 경제규모를 살펴봤더니, 2016년 기준으로 남한은 1,640조 원에 육박합니다.

북한은 36조 4천억 원으로 추정돼 남한의 45분의 1에 그칩니다.

수출액도 175분의 1에 불과합니다.

경제 규모는 이렇게 큰 차이가 나지만, 북한은 보유하고 있는 광물자원을 감안하면 성장 잠재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우리가 경제협력에 기대를 갖게 되는 이유입니다.

다시 주목받고 있는 북한 자원 개발의 경제적 효과를 박원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새까만 석탄이 쉴 새 없이 화차에 실려 나갑니다.

이 곳에서 캔 석탄은 인근 화력발전소로 수송됩니다.

북한은 올해도 풍부한 지하자원을 기반으로 경제적 자립 의지를 다지고 있습니다.

[북한 광부 : "올해 들어와서 지난해보다 석탄을 두 차량씩 발전소에 더 많이 보내주고 있습니다. 저탄장에 석탄의 높이가 달라지는게 매일매일 눈에 띄게 알립니다."]

북한의 석탄 생산량은 연간 3천백만 톤.

철광석 생산량도 연간 524만 톤으로 우리의 10배가 넘습니다.

우리가 100퍼센트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아연, 동, 니켈, 망간은 물론이고, 텅스텐과 몰리브덴 같은 희귀금속도 풍부합니다.

북한 자원의 잠재가치는 무려 4천200조 원으로 추산됩니다.

우리가 필요한 양의 절반만 북한에서 가져와도 한 해 16조 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우리 건설사들이 북한의 열악한 도로나 철도, 항만 등을 건설할 경우, 이런 사회간접자본 사업 규모도 수십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물론 현재의 대북제재 국면에서는 이런 사업이나 자원 교역이 당장은 불가능하겠지만, 제재 그 이후를 대비하고 있어야 하는 까닭이 여기에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