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폼페이오 만찬…내일 본격 회담

입력 2018.05.31 (12:00) 수정 2018.05.31 (12: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뉴욕에 도착해 북미 정상회담 최종 조율을 위한 뉴욕 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찬을 하고 내일 본격적인 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국적 여객기가 미국 뉴욕 JFK 공항 계류장으로 들어옵니다.

검은색 옷을 입은 남성이 여러 사람에게 둘러싸여 비행기에서 내리고, 검은색 차량들이 줄지어 공항을 빠져나갑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 국무무 차량의 철통 경호 속에 뉴욕에 입성했습니다.

곧바로 숙소로 향한 김 부위원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첫 공식 일정으로 폼페이오 장관과 만찬을 하면서 사실상 탐색전을 벌였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만찬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의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의 본격적인 회담은 내일 열립니다.

[샌더스/美 백악관 대변인 : "그(폼페이오 장관)는 뉴욕에서 (김영철 부위원장과) 저녁을 함께하고 내일 하루 종일 회담을 갖게 됩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 최종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회담의 핵심 의제는 역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 측의 체제안전 보장 문제입니다.

세번째 만남을 갖는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이 어떤 결과를 도출해 낼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영철-폼페이오 만찬…내일 본격 회담
    • 입력 2018-05-31 12:03:20
    • 수정2018-05-31 12:06:56
    뉴스 12
[앵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뉴욕에 도착해 북미 정상회담 최종 조율을 위한 뉴욕 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찬을 하고 내일 본격적인 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국적 여객기가 미국 뉴욕 JFK 공항 계류장으로 들어옵니다.

검은색 옷을 입은 남성이 여러 사람에게 둘러싸여 비행기에서 내리고, 검은색 차량들이 줄지어 공항을 빠져나갑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 국무무 차량의 철통 경호 속에 뉴욕에 입성했습니다.

곧바로 숙소로 향한 김 부위원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첫 공식 일정으로 폼페이오 장관과 만찬을 하면서 사실상 탐색전을 벌였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만찬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의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의 본격적인 회담은 내일 열립니다.

[샌더스/美 백악관 대변인 : "그(폼페이오 장관)는 뉴욕에서 (김영철 부위원장과) 저녁을 함께하고 내일 하루 종일 회담을 갖게 됩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 최종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회담의 핵심 의제는 역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 측의 체제안전 보장 문제입니다.

세번째 만남을 갖는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이 어떤 결과를 도출해 낼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