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깜짝’ 시내 심야 관광…‘셀카’까지

입력 2018.06.12 (23:54) 수정 2018.06.13 (01:1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양국 대표단이 긴장감 속에 막바지 협상을 이어간 어젯밤(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보, '파격적'이었습니다.

마치 관광객처럼 밝은 얼굴로 현지 명소를 돌아봤고,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여유까지 보였습니다.

최광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어젯밤(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머물고 있던 싱가포르 세인트 레지스 호텔 앞, 현지 경찰의 삼엄한 통제 속에 김 위원장의 차량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예정에 없던 깜짝 일정이었지만, 싱가포르 당국은 도로를 완전히 통제해 김 위원장 일행을 예우했습니다.

투어의 첫 코스는 '가든스 바이 더 베이'라는 초대형 식물원이었습니다.

주변을 둘러싼 삼엄한 경호 인력들과는 달리 김 위원장은 시종일관 여유 있는 표정이었습니다.

화사한 꽃들을 배경으로 싱가포르의 외무장관과 함께 여느 관광객과 다름없는 표정으로 '셀카'를 찍기도 했습니다.

다음으로 향한 곳은 싱가포르의 대표적 관광명소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은둔형 지도자를 눈앞에서 본 관광객들은 환호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웃는 얼굴로 손을 흔들어주는 여유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오늘(12일) 이 소식을 1면 머릿기사로 전하면서, 김 위원장이 "앞으로 여러 분야에서 귀국의 훌륭한 지식과 경험을 많이 배우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예상을 깬 행보는 최근 원산지구 관광개발과 맞물려 싱가폴의 관광인프라를 둘러보려는 의도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은둔형 지도자였던 김 위원장의 깜짝 외부 행보, 앞으로 달라질 북한의 앞날을 암시하는 듯 했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정은 ‘깜짝’ 시내 심야 관광…‘셀카’까지
    • 입력 2018-06-12 23:55:48
    • 수정2018-06-13 01:13:08
    뉴스라인 W
[앵커]

양국 대표단이 긴장감 속에 막바지 협상을 이어간 어젯밤(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보, '파격적'이었습니다.

마치 관광객처럼 밝은 얼굴로 현지 명소를 돌아봤고,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여유까지 보였습니다.

최광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어젯밤(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머물고 있던 싱가포르 세인트 레지스 호텔 앞, 현지 경찰의 삼엄한 통제 속에 김 위원장의 차량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예정에 없던 깜짝 일정이었지만, 싱가포르 당국은 도로를 완전히 통제해 김 위원장 일행을 예우했습니다.

투어의 첫 코스는 '가든스 바이 더 베이'라는 초대형 식물원이었습니다.

주변을 둘러싼 삼엄한 경호 인력들과는 달리 김 위원장은 시종일관 여유 있는 표정이었습니다.

화사한 꽃들을 배경으로 싱가포르의 외무장관과 함께 여느 관광객과 다름없는 표정으로 '셀카'를 찍기도 했습니다.

다음으로 향한 곳은 싱가포르의 대표적 관광명소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은둔형 지도자를 눈앞에서 본 관광객들은 환호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웃는 얼굴로 손을 흔들어주는 여유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오늘(12일) 이 소식을 1면 머릿기사로 전하면서, 김 위원장이 "앞으로 여러 분야에서 귀국의 훌륭한 지식과 경험을 많이 배우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예상을 깬 행보는 최근 원산지구 관광개발과 맞물려 싱가폴의 관광인프라를 둘러보려는 의도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은둔형 지도자였던 김 위원장의 깜짝 외부 행보, 앞으로 달라질 북한의 앞날을 암시하는 듯 했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