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광장] 한국영화, 칸영화제 필름마켓 수출액 역대 최고

입력 2018.07.16 (06:54) 수정 2018.07.16 (09: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버닝, 허스토리, 미개봉작 '공작' 이들 영화, 공통 분모가 있습니다.

모두 올해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해외 수출 계약을 마친 작품들입니다.

그 밖의 많은 영화들이 판매되면서 한국영화 수출 실적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제일 중요한게 사람 가리는 거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5월 열린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을 통해 최근까지 290여편의 한국영화가 수출 계약을 마친 걸로 집계됐습니다.

여기엔 '버닝', '허스토리' 등 이미 국내에 개봉한 영화를 비롯해 '공작' 등 미개봉작도 다수 포함돼 있습니다.

이번에 판매된 한국영화들의 총 수출액은 약 1천 30만 달러, 우리돈 115억 원어치로 역대 최고액에 해당하며, 1년 전 수출액인 700만 달러와 비교하면 50% 가까이 상승한 결과입니다.

영진위는 한국영화가 아시아 극장가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점과, 넷플릭스 등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으로 해외에 많이 소개돼 바이어들의 관심이 커졌다고 분석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문화광장] 한국영화, 칸영화제 필름마켓 수출액 역대 최고
    • 입력 2018-07-16 06:57:26
    • 수정2018-07-16 09:12:11
    뉴스광장 1부
버닝, 허스토리, 미개봉작 '공작' 이들 영화, 공통 분모가 있습니다.

모두 올해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해외 수출 계약을 마친 작품들입니다.

그 밖의 많은 영화들이 판매되면서 한국영화 수출 실적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제일 중요한게 사람 가리는 거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5월 열린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을 통해 최근까지 290여편의 한국영화가 수출 계약을 마친 걸로 집계됐습니다.

여기엔 '버닝', '허스토리' 등 이미 국내에 개봉한 영화를 비롯해 '공작' 등 미개봉작도 다수 포함돼 있습니다.

이번에 판매된 한국영화들의 총 수출액은 약 1천 30만 달러, 우리돈 115억 원어치로 역대 최고액에 해당하며, 1년 전 수출액인 700만 달러와 비교하면 50% 가까이 상승한 결과입니다.

영진위는 한국영화가 아시아 극장가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점과, 넷플릭스 등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으로 해외에 많이 소개돼 바이어들의 관심이 커졌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