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Talk] 다빈치 500주년…‘천재의 작업노트’ 전시

입력 2018.10.31 (10:56) 수정 2018.10.31 (11: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거래된 가장 비싼 고서적은 무엇일까요?

바로 천재 화가이자 발명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작업 노트'인 '레스터 사본'입니다.

이탈리아 피렌체의 우피치 박물관에서 내년 다빈치 서거 500주년을 앞두고 전시되고 있는데요.

'레스터 사본'은 지난 1994년 빌 게이츠에게 3천1백만 달러, 우리 돈 약 350억 원에 판매돼 역사상 가장 비싸게 팔린 고서적 기록을 경신한 바 있습니다.

빌 게이츠가 이번 전시회를 위해 특별히 대여해 준 것이라 하네요.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구촌 Talk] 다빈치 500주년…‘천재의 작업노트’ 전시
    • 입력 2018-10-31 10:59:12
    • 수정2018-10-31 11:05:48
    지구촌뉴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거래된 가장 비싼 고서적은 무엇일까요?

바로 천재 화가이자 발명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작업 노트'인 '레스터 사본'입니다.

이탈리아 피렌체의 우피치 박물관에서 내년 다빈치 서거 500주년을 앞두고 전시되고 있는데요.

'레스터 사본'은 지난 1994년 빌 게이츠에게 3천1백만 달러, 우리 돈 약 350억 원에 판매돼 역사상 가장 비싸게 팔린 고서적 기록을 경신한 바 있습니다.

빌 게이츠가 이번 전시회를 위해 특별히 대여해 준 것이라 하네요.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