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잇단 ‘끼임’ 사망…“작동 중지 센서 무용지물”

입력 2018.12.28 (06:23) 수정 2018.12.28 (06: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최근 태안화력발전소 하청 업체 노동자 김용균 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진 지 보름여 만에 충남에서 또다시 비슷한 사고가 잇따라 노동자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조사 결과 두 사업장 모두 작동 중지 센서가 꺼져있거나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품을 나르는 주황색 캐리어가 무언가에 걸린 듯 움찔거리더니 얼마 못 가 멈춰 섭니다.

직원들이 작업을 멈추고 황급히 기계 쪽으로 뛰어갑니다.

그제 오후 충남 예산군의 자동차 부품 아연도금 공장에서 일하던 러시아 동포 29살 박 모 씨가 H빔 기둥과 이동식 기계 사이에 끼여 숨졌습니다.

러시아에 있는 어머니와 처자식을 부양하기 위해 왔다가 취업 6개월 만에 변을 당한 겁니다.

[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기존에 투입된 제품에 태그를 미부착한 것을 늦게서야 인지를 하고요. 가서 태그를 부착하는 과정에서 설비에 끼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해당 공정에는 평소 사람이 들어오면 이동식 기계인 캐리어의 작동을 멈추는 센서가 있었지만 정작 사고가 났을 땐 작동이 되지 않았습니다.

공정 뒤편에서 다른 작업을 한다며 센서를 꺼뒀기 때문입니다.

[구자환/고용노동부 천안지청 산재과장 : "근로자가 식별 태그를 붙이려 혼자 움직여 들어갔다고치더라도 사업주가 그러지 못하도록 하는 운전정지의 책임이 있는 거거든요."]

같은 날 충남 아산의 한 식품공장에서도 40대 노동자가 컨베이어 벨트를 수리하다 제품을 옮기는 설비에 끼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곳 역시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고용노동부 천안지청은 두 공장에 대해 전면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노동자 잇단 ‘끼임’ 사망…“작동 중지 센서 무용지물”
    • 입력 2018-12-28 06:24:59
    • 수정2018-12-28 06:44:08
    뉴스광장 1부
[앵커]

최근 태안화력발전소 하청 업체 노동자 김용균 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진 지 보름여 만에 충남에서 또다시 비슷한 사고가 잇따라 노동자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조사 결과 두 사업장 모두 작동 중지 센서가 꺼져있거나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품을 나르는 주황색 캐리어가 무언가에 걸린 듯 움찔거리더니 얼마 못 가 멈춰 섭니다.

직원들이 작업을 멈추고 황급히 기계 쪽으로 뛰어갑니다.

그제 오후 충남 예산군의 자동차 부품 아연도금 공장에서 일하던 러시아 동포 29살 박 모 씨가 H빔 기둥과 이동식 기계 사이에 끼여 숨졌습니다.

러시아에 있는 어머니와 처자식을 부양하기 위해 왔다가 취업 6개월 만에 변을 당한 겁니다.

[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기존에 투입된 제품에 태그를 미부착한 것을 늦게서야 인지를 하고요. 가서 태그를 부착하는 과정에서 설비에 끼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해당 공정에는 평소 사람이 들어오면 이동식 기계인 캐리어의 작동을 멈추는 센서가 있었지만 정작 사고가 났을 땐 작동이 되지 않았습니다.

공정 뒤편에서 다른 작업을 한다며 센서를 꺼뒀기 때문입니다.

[구자환/고용노동부 천안지청 산재과장 : "근로자가 식별 태그를 붙이려 혼자 움직여 들어갔다고치더라도 사업주가 그러지 못하도록 하는 운전정지의 책임이 있는 거거든요."]

같은 날 충남 아산의 한 식품공장에서도 40대 노동자가 컨베이어 벨트를 수리하다 제품을 옮기는 설비에 끼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곳 역시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고용노동부 천안지청은 두 공장에 대해 전면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