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불법조업단속반, 中 어선에 고립 ‘망신살’

입력 2018.12.28 (07:28) 수정 2018.12.28 (07: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중국 어선이 불법 조업 단속에 나선 일본 수산청 직원들을 태운 채 그대로 달아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례적인 수모을 당하고도 정작 중국 측엔 공개적으로 강하게 대응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도쿄 나신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이 설정한 배타적 경제수역에 들어온 북한 선적 추정 어선들.

살벌한 물대포 공격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중국 어선들의 경우는 달랐습니다.

지난달 5일 규슈 앞바다에서 일본 수산청 단속반원 12명이 불법조업 혐의를 조사하러 중국 어선에 올랐습니다.

중국 어선은 이들을 태운 채 그대로 내달렸다가 반나절 이상 지난 뒤에야 풀어줬습니다.

[스가/日 관방장관 : "수산청에서는 직원의 안전에 충분히 유의하면서 해상보안청과 연계해 대응했다는 보고를 받았습니다. 악질적 사안으로,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 측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습니다."]

일본 측 배타적 경제수역이었고, 해상보안청 순시선도 출동했지만, 중국 어선들은 별다른 제재 없이 돌아갔습니다.

이러한 내용은 한달 반 이상 지난 뒤에야 일본 언론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중국 측에 비공개로 선원 처벌을 요청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우리 해군 함정이 동해상에서 자국 초계기에 대해 사격통제레이더를 조준했다고 주장하며 외교적 결례 수준의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한국과 중국에 대해 상이한 일본의 태도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日 불법조업단속반, 中 어선에 고립 ‘망신살’
    • 입력 2018-12-28 07:31:31
    • 수정2018-12-28 07:44:24
    뉴스광장
[앵커]

중국 어선이 불법 조업 단속에 나선 일본 수산청 직원들을 태운 채 그대로 달아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례적인 수모을 당하고도 정작 중국 측엔 공개적으로 강하게 대응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도쿄 나신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이 설정한 배타적 경제수역에 들어온 북한 선적 추정 어선들.

살벌한 물대포 공격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중국 어선들의 경우는 달랐습니다.

지난달 5일 규슈 앞바다에서 일본 수산청 단속반원 12명이 불법조업 혐의를 조사하러 중국 어선에 올랐습니다.

중국 어선은 이들을 태운 채 그대로 내달렸다가 반나절 이상 지난 뒤에야 풀어줬습니다.

[스가/日 관방장관 : "수산청에서는 직원의 안전에 충분히 유의하면서 해상보안청과 연계해 대응했다는 보고를 받았습니다. 악질적 사안으로,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 측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습니다."]

일본 측 배타적 경제수역이었고, 해상보안청 순시선도 출동했지만, 중국 어선들은 별다른 제재 없이 돌아갔습니다.

이러한 내용은 한달 반 이상 지난 뒤에야 일본 언론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중국 측에 비공개로 선원 처벌을 요청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우리 해군 함정이 동해상에서 자국 초계기에 대해 사격통제레이더를 조준했다고 주장하며 외교적 결례 수준의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한국과 중국에 대해 상이한 일본의 태도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