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위 사실 확인” 김태우 해임 요청…과기부 ‘거짓 해명’ 일관

입력 2018.12.28 (09:31) 수정 2018.12.28 (09: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다음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소식입니다.

대검찰청이 전 특감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에 대한 감찰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혜성 임용, 골프 접대, 지인 수사 부당개입 시도 등 여러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는데요.

김 수사관에 대해 해임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과기정통부가 거짓 해명을 했다는 비판도 제기됩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검 감찰본부가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해임을 요청했습니다.

감찰 착수 한달 만입니다.

감찰 결과, 김씨가 과기정통부에 사무관 자리를 만들고, 이른바 셀프 이직하려 했다는 의혹은 사실이었습니다.

장관 비서실장 등의 비위 첩보를 생산한 김씨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을 직접 만나 감찰 전문가 채용을 유도했습니다.

인사담당자가 4급을 뽑으려 하자 김씨가 '나 같은 실무자'를 뽑으라며 5급 자리를 만들게 했다는 겁니다.

그 뒤 김 씨는 합격자로 실제 내정됐습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2일 김 수사관 내정설을 부인했습니다.

당시 인사담당자였던 대변인까지 나서 거짓 해명을 하기도 했습니다.

[강상욱/과기정통부 대변인 : "그 분(김 수사관)이 여기 올 만한 유인이 있는지 모르겠어요. 내정이라고 하는 건 저희가 생각할 수도 없고요. 당연히 경쟁을 통해서 합리적으로..."]

김 수사관의 다른 비위 의혹도 실체를 드러냈습니다.

검찰은 김씨가 지인인 건설업자 최 씨가 연루된 경찰 수사에 개입하려 한 정황도 확인했습니다.

최 씨의 사건 무마 청탁을 받은 김씨가 경찰청 특수수사과장을 만나려 했고, 사건 처리 과정을 알아보려 했다는 겁니다.

김 씨가 최 씨 등으로부터 골프 접대 등 260만 원 상당의 향응을 받은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이 특감반원 시절 생산한 첩보를 언론에 제공한 혐의에 대해선 비밀유지 의무 위반으로 판단했습니다.

검찰은 일부 혐의에 대해 이미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따로 수사 의뢰는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비위 사실 확인” 김태우 해임 요청…과기부 ‘거짓 해명’ 일관
    • 입력 2018-12-28 09:33:00
    • 수정2018-12-28 09:39:01
    930뉴스
[앵커]

다음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소식입니다.

대검찰청이 전 특감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에 대한 감찰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혜성 임용, 골프 접대, 지인 수사 부당개입 시도 등 여러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는데요.

김 수사관에 대해 해임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과기정통부가 거짓 해명을 했다는 비판도 제기됩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검 감찰본부가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해임을 요청했습니다.

감찰 착수 한달 만입니다.

감찰 결과, 김씨가 과기정통부에 사무관 자리를 만들고, 이른바 셀프 이직하려 했다는 의혹은 사실이었습니다.

장관 비서실장 등의 비위 첩보를 생산한 김씨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을 직접 만나 감찰 전문가 채용을 유도했습니다.

인사담당자가 4급을 뽑으려 하자 김씨가 '나 같은 실무자'를 뽑으라며 5급 자리를 만들게 했다는 겁니다.

그 뒤 김 씨는 합격자로 실제 내정됐습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2일 김 수사관 내정설을 부인했습니다.

당시 인사담당자였던 대변인까지 나서 거짓 해명을 하기도 했습니다.

[강상욱/과기정통부 대변인 : "그 분(김 수사관)이 여기 올 만한 유인이 있는지 모르겠어요. 내정이라고 하는 건 저희가 생각할 수도 없고요. 당연히 경쟁을 통해서 합리적으로..."]

김 수사관의 다른 비위 의혹도 실체를 드러냈습니다.

검찰은 김씨가 지인인 건설업자 최 씨가 연루된 경찰 수사에 개입하려 한 정황도 확인했습니다.

최 씨의 사건 무마 청탁을 받은 김씨가 경찰청 특수수사과장을 만나려 했고, 사건 처리 과정을 알아보려 했다는 겁니다.

김 씨가 최 씨 등으로부터 골프 접대 등 260만 원 상당의 향응을 받은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이 특감반원 시절 생산한 첩보를 언론에 제공한 혐의에 대해선 비밀유지 의무 위반으로 판단했습니다.

검찰은 일부 혐의에 대해 이미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따로 수사 의뢰는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