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범법자 수준, 전원 부적격”…장관 임명 놓고 또다시 대치

입력 2019.03.28 (19:04) 수정 2019.03.28 (19:5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어제까지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쳤죠.

이제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이 7명 후보자 모두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다른 당들도 몇몇 후보자에 대해 문제를 삼고 있어서 앞으로 임명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의 7명 장관 후보자에 대한 평가는 모두 낙제점이라는 것이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청와대에서 장관 후보자를 검증하고 추천했다고 하는데 청문회를 해 보니 범법자 수준의 함량 미달 인사만 내놓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상임위 간사들도 부적격자라고 성토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 "국민의 눈높이에 전혀 맞지 않는 후보고 비리종합세트다."]

[박덕흠/자유한국당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 "부동산 투기 의혹과 편법, 꼼수증여, 논문표절 등..."]

특히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이 둘에 대해선 자진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허위 자료제출과 위증을 들며 법적 대응도 거론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김연철, 박영선 후보자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도 자료를 내지 않으면 보고서 채택은 없다고 했고, 민주평화당도 조동호 후보자는 안된다고 당론을 모았습니다.

청문회는 끝났지만 모든 상임위에서 청문 보고서 채택을 위한 일정이 불투명한 상황.

여당은 '무책임한 발목잡기'라고 맞섰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흥신소 청문회, 관음증 청문회만 있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언제까지 이런 식의 청문회를 지켜봐야 합니까?"]

청문보고서는 늦어도 다음달 1일까지 채택이 돼야지만 사실상 어렵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선거제를 둘러싼 대치에 이어 다음 주 보궐 선거까지 앞둔 여야 사이에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한국당 “범법자 수준, 전원 부적격”…장관 임명 놓고 또다시 대치
    • 입력 2019-03-28 19:06:24
    • 수정2019-03-28 19:51:38
    뉴스 7
[앵커]

어제까지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쳤죠.

이제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이 7명 후보자 모두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다른 당들도 몇몇 후보자에 대해 문제를 삼고 있어서 앞으로 임명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의 7명 장관 후보자에 대한 평가는 모두 낙제점이라는 것이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청와대에서 장관 후보자를 검증하고 추천했다고 하는데 청문회를 해 보니 범법자 수준의 함량 미달 인사만 내놓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상임위 간사들도 부적격자라고 성토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 "국민의 눈높이에 전혀 맞지 않는 후보고 비리종합세트다."]

[박덕흠/자유한국당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 "부동산 투기 의혹과 편법, 꼼수증여, 논문표절 등..."]

특히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이 둘에 대해선 자진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허위 자료제출과 위증을 들며 법적 대응도 거론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김연철, 박영선 후보자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도 자료를 내지 않으면 보고서 채택은 없다고 했고, 민주평화당도 조동호 후보자는 안된다고 당론을 모았습니다.

청문회는 끝났지만 모든 상임위에서 청문 보고서 채택을 위한 일정이 불투명한 상황.

여당은 '무책임한 발목잡기'라고 맞섰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흥신소 청문회, 관음증 청문회만 있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언제까지 이런 식의 청문회를 지켜봐야 합니까?"]

청문보고서는 늦어도 다음달 1일까지 채택이 돼야지만 사실상 어렵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선거제를 둘러싼 대치에 이어 다음 주 보궐 선거까지 앞둔 여야 사이에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