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통령 경축사 비난…“南과 마주 앉을 일 없다”

입력 2019.08.17 (06:03) 수정 2019.08.17 (06: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어제 공식 창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맹비난했습니다.

막말에 가까운 상당히 거친 표현이 여럿 등장했는데요.

북한은 특히 더이상 남측에게 할 말도 없고, 앞으로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하루 만에 나온 반응.

하지만 내용은 공식 입장으로 보기 힘들 정도로 막말 수준의 비난이 가득했습니다.

먼저, 북한은 문 대통령 경축사를 말재간만 부린 정신구호의 나열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평화경제 부분에 대해서는 소도 웃을 노릇이라며 매우 원색적인 표현까지 써가며 비아냥댔습니다.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뻔뻔한 사람, 웃기는 사람이라며 문 대통령에 대한 비난도 이어갔습니다.

한미연합연습에 대해서는 자신들을 괴멸시키려는 북침 훈련이라며, 이 시점에 대화를 운운하는 게 의문스럽다고 비난을 우리 정부에 집중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면서 남측과는 더 이상 할 말도 없고,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한미연합연습이 끝난 뒤 대화국면이 찾아올 것이라는 건 남측의 망상에 불과하다며, 미련을 미리 접으라고도 했습니다.

계속된 북한의 비난에 대응을 자제해왔던 정부도 강한 유감을 밝혔습니다.

[김은한/통일부 부대변인 :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성숙한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불만스러워도 대화를 어렵게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 역시 북한의 담화를 도를 넘는 무례한 행위라며, 남북이 지킬 것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한, 대통령 경축사 비난…“南과 마주 앉을 일 없다”
    • 입력 2019-08-17 06:03:17
    • 수정2019-08-17 06:06:45
    뉴스광장 1부
[앵커]

북한이 어제 공식 창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맹비난했습니다.

막말에 가까운 상당히 거친 표현이 여럿 등장했는데요.

북한은 특히 더이상 남측에게 할 말도 없고, 앞으로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하루 만에 나온 반응.

하지만 내용은 공식 입장으로 보기 힘들 정도로 막말 수준의 비난이 가득했습니다.

먼저, 북한은 문 대통령 경축사를 말재간만 부린 정신구호의 나열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평화경제 부분에 대해서는 소도 웃을 노릇이라며 매우 원색적인 표현까지 써가며 비아냥댔습니다.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뻔뻔한 사람, 웃기는 사람이라며 문 대통령에 대한 비난도 이어갔습니다.

한미연합연습에 대해서는 자신들을 괴멸시키려는 북침 훈련이라며, 이 시점에 대화를 운운하는 게 의문스럽다고 비난을 우리 정부에 집중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면서 남측과는 더 이상 할 말도 없고,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한미연합연습이 끝난 뒤 대화국면이 찾아올 것이라는 건 남측의 망상에 불과하다며, 미련을 미리 접으라고도 했습니다.

계속된 북한의 비난에 대응을 자제해왔던 정부도 강한 유감을 밝혔습니다.

[김은한/통일부 부대변인 :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성숙한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불만스러워도 대화를 어렵게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 역시 북한의 담화를 도를 넘는 무례한 행위라며, 남북이 지킬 것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