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폭행 동영상 SNS서 확산

입력 2020.05.25 (19:23) 수정 2020.05.25 (19: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광주광역시에서 여중생이 동급생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SNS를 통해 퍼져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영상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가해자들의 폭행을 그냥 지켜봤던 학생들도 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서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빈 상가 건물 공간에서 여학생이 머리채를 잡힌 채 무릎을 꿇고 있습니다.

또래로 보이는 학생이 머리카락을 잡고 흔들며, 원하는 대답을 요구합니다.

["사과 먼저해. 사과 먼저해. (반말 한 거 미안해요.) 미안해요? 죄송합니다 해야지."]

피해 학생이 사과했지만, 성에 차지 않는 듯 온몸이 휘청일 정도로 머리채를 더 세차게 흔듭니다.

폭행이 발생한 건 지난 18일 오후 6시쯤.

폭행에 직접 가담한 2명 외에도 현장에는 4명이 더 있었습니다.

가해 학생들이 휴대전화로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번졌습니다.

경찰은 일단 직접 폭행에 가담한 여중생 2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가해 학생/14살 : "(왜 때리게 된 거에요?) 친구가 뭔 일 있었다고 그래서 욱해서 때렸어요. 같이."]

경찰은 또 현장에 있었던 4명의 학생을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 : "현재 사건이 진행 중인 사건인 데다가 우리 소년법에는 소년 사건에 대해서는 비공개가 원칙이거든요. 그러다 보니깐..."]

현재 SNS에는 해당 폭행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가해 학생들의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서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여중생 폭행 동영상 SNS서 확산
    • 입력 2020-05-25 19:23:50
    • 수정2020-05-25 19:48:12
    뉴스 7
[앵커]

광주광역시에서 여중생이 동급생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SNS를 통해 퍼져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영상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가해자들의 폭행을 그냥 지켜봤던 학생들도 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서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빈 상가 건물 공간에서 여학생이 머리채를 잡힌 채 무릎을 꿇고 있습니다.

또래로 보이는 학생이 머리카락을 잡고 흔들며, 원하는 대답을 요구합니다.

["사과 먼저해. 사과 먼저해. (반말 한 거 미안해요.) 미안해요? 죄송합니다 해야지."]

피해 학생이 사과했지만, 성에 차지 않는 듯 온몸이 휘청일 정도로 머리채를 더 세차게 흔듭니다.

폭행이 발생한 건 지난 18일 오후 6시쯤.

폭행에 직접 가담한 2명 외에도 현장에는 4명이 더 있었습니다.

가해 학생들이 휴대전화로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번졌습니다.

경찰은 일단 직접 폭행에 가담한 여중생 2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가해 학생/14살 : "(왜 때리게 된 거에요?) 친구가 뭔 일 있었다고 그래서 욱해서 때렸어요. 같이."]

경찰은 또 현장에 있었던 4명의 학생을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 : "현재 사건이 진행 중인 사건인 데다가 우리 소년법에는 소년 사건에 대해서는 비공개가 원칙이거든요. 그러다 보니깐..."]

현재 SNS에는 해당 폭행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가해 학생들의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서정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