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달 만에 영업 1시간 연장…“숨통 좀 트여”

입력 2021.02.08 (19:20) 수정 2021.02.08 (20: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앞서 부산을 포함한 비수도권 지역에서 식당과 카페, 호프집 등의 영업시간이 밤 10시까지로 1시간 더 늘어났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두달 만에 영업제한이 완화된 부산시내 중심가는 지금 어떤 모습일까요?

부산 서면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민규 기자, 그 곳 분위기는 지금 어떤가요?

[리포트]

네, 부산의 대표적 번화가, 서면은 식당과 카페 등이 지금 한창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거리는 월요일 저녁인데도 사람들로 꽤 북적이고 있는데요.

부산은 지난해 12월 4일부터 모든 식당과 카페 등에서 밤 9시 이후 매장 영업이 금지됐습니다.

불과 어제까지만 해도 밤 9시면 대부분의 상점이 문을 닫았습니다.

오늘부터는 조금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꼬박 67일 만에 매장 영업이 1시간 연장되자 일단 상인들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번 조치는 헬스장이나 노래연습장, 스크린골프장에도 똑같이 적용됩니다.

관련 매출이 조금은 늘지 않을까 다들 기대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클럽을 비롯한 5가지 유흥시설은 여전히 집합금지 대상으로 묶여 있습니다.

또,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도 그대로 시행되고 있어 다소 아쉽다고 말하는 업주들도 있었습니다.

반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방역에서 성공하려면 이번에 규제가 좀 풀렸어도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더욱 잘 지켜야 한다고 말하는 시민들도 많습니다.

부산시는 방역 수칙을 어기는 곳에 대해서 과태료 처분과 함께 즉시 2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서면에서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이동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2달 만에 영업 1시간 연장…“숨통 좀 트여”
    • 입력 2021-02-08 19:20:50
    • 수정2021-02-08 20:05:53
    뉴스7(부산)
[앵커]

앞서 부산을 포함한 비수도권 지역에서 식당과 카페, 호프집 등의 영업시간이 밤 10시까지로 1시간 더 늘어났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두달 만에 영업제한이 완화된 부산시내 중심가는 지금 어떤 모습일까요?

부산 서면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민규 기자, 그 곳 분위기는 지금 어떤가요?

[리포트]

네, 부산의 대표적 번화가, 서면은 식당과 카페 등이 지금 한창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거리는 월요일 저녁인데도 사람들로 꽤 북적이고 있는데요.

부산은 지난해 12월 4일부터 모든 식당과 카페 등에서 밤 9시 이후 매장 영업이 금지됐습니다.

불과 어제까지만 해도 밤 9시면 대부분의 상점이 문을 닫았습니다.

오늘부터는 조금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꼬박 67일 만에 매장 영업이 1시간 연장되자 일단 상인들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번 조치는 헬스장이나 노래연습장, 스크린골프장에도 똑같이 적용됩니다.

관련 매출이 조금은 늘지 않을까 다들 기대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클럽을 비롯한 5가지 유흥시설은 여전히 집합금지 대상으로 묶여 있습니다.

또,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도 그대로 시행되고 있어 다소 아쉽다고 말하는 업주들도 있었습니다.

반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방역에서 성공하려면 이번에 규제가 좀 풀렸어도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더욱 잘 지켜야 한다고 말하는 시민들도 많습니다.

부산시는 방역 수칙을 어기는 곳에 대해서 과태료 처분과 함께 즉시 2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서면에서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이동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부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