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플라스틱 선박…바다 오염 무방비

입력 2021.03.08 (21:43) 수정 2021.03.08 (21: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부산 연안 곳곳에 버려진 어선이 떠다니고 있습니다.

비싼 폐선 처리비 때문인데요,

대부분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든 배입니다.

그대로 두면 양식장 피해뿐 아니라 미세 플라스틱으로 환경오염까지 일으킵니다.

오늘은 방치 폐선 실태와 대안을 집중 취재했습니다.

먼저,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신항 인근의 한 해안가.

따개비로 뒤덮이고 곳곳이 깨진 배 한 척이 덩그러니 놓여 있습니다.

엔진은 사라졌고, 배를 식별하는 이름이나 번호도 지워져 보이지 않습니다.

더는 운항할 수 없는 오래된 폐선입니다.

선박 운항을 방해하던 이 배는 해경에 발견돼 육상으로 끌어올린 뒤 공고를 통해 주인을 찾고 있지만 한 달 넘게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버려진 선박은 다른 선박 운항을 막는 것은 물론 바다를 떠다니며 인근 양식장에도 피해를 줍니다.

대부분 1톤 안팎의 소형 어선으로, 무허가 배입니다.

해안가나 뭍에 그냥 버리거나 바닥에 구멍을 뚫어 가라앉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인수/부산 눌차어촌계장 : "무허가 배를 하나 사서 놀다가 버리고 가버리는 거죠. 그냥 줄 하나 달랑 매 놓고, 바람이 불면 텅텅텅 부딪혀서 부서져 버리죠."]

부산 연안에 버려진 선박은 현재 20대 정도.

이 가운데 55%인 11대가 FRP, 즉 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 선박입니다.

강화 플라스틱 선박은 재활용이 힘들어 전문업체를 통해 처리해야 합니다.

[민정규/부산해수청 해양수산환경과 팀장 : "대부분 20~30년 사용한 선박들이며, 방치 폐선 처리 비용 때문에 몰래 버려지지 않나 판단하고 있습니다."]

선질 개량사업으로 1980년대부터 대거 도입된 강화 플라스틱 선박의 수명은 30년 안팎.

노후화로 버려진 강화 플라스틱 선박 처리가 바다의 또 다른 골칫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이동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버려진 플라스틱 선박…바다 오염 무방비
    • 입력 2021-03-08 21:43:53
    • 수정2021-03-08 21:54:52
    뉴스9(부산)
[앵커]

부산 연안 곳곳에 버려진 어선이 떠다니고 있습니다.

비싼 폐선 처리비 때문인데요,

대부분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든 배입니다.

그대로 두면 양식장 피해뿐 아니라 미세 플라스틱으로 환경오염까지 일으킵니다.

오늘은 방치 폐선 실태와 대안을 집중 취재했습니다.

먼저,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신항 인근의 한 해안가.

따개비로 뒤덮이고 곳곳이 깨진 배 한 척이 덩그러니 놓여 있습니다.

엔진은 사라졌고, 배를 식별하는 이름이나 번호도 지워져 보이지 않습니다.

더는 운항할 수 없는 오래된 폐선입니다.

선박 운항을 방해하던 이 배는 해경에 발견돼 육상으로 끌어올린 뒤 공고를 통해 주인을 찾고 있지만 한 달 넘게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버려진 선박은 다른 선박 운항을 막는 것은 물론 바다를 떠다니며 인근 양식장에도 피해를 줍니다.

대부분 1톤 안팎의 소형 어선으로, 무허가 배입니다.

해안가나 뭍에 그냥 버리거나 바닥에 구멍을 뚫어 가라앉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인수/부산 눌차어촌계장 : "무허가 배를 하나 사서 놀다가 버리고 가버리는 거죠. 그냥 줄 하나 달랑 매 놓고, 바람이 불면 텅텅텅 부딪혀서 부서져 버리죠."]

부산 연안에 버려진 선박은 현재 20대 정도.

이 가운데 55%인 11대가 FRP, 즉 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 선박입니다.

강화 플라스틱 선박은 재활용이 힘들어 전문업체를 통해 처리해야 합니다.

[민정규/부산해수청 해양수산환경과 팀장 : "대부분 20~30년 사용한 선박들이며, 방치 폐선 처리 비용 때문에 몰래 버려지지 않나 판단하고 있습니다."]

선질 개량사업으로 1980년대부터 대거 도입된 강화 플라스틱 선박의 수명은 30년 안팎.

노후화로 버려진 강화 플라스틱 선박 처리가 바다의 또 다른 골칫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이동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부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