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음 들었다”…휴일 새벽 아파트 화재로 70여 명 대피

입력 2021.04.11 (21:28) 수정 2021.04.11 (21: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11일) 새벽 춘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 1명이 다치고, 70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긴박했던 현장의 모습을 이청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새벽 3시, 춘천시 퇴계동의 한 아파틉니다.

화면 오른쪽 아래에서 붉은 빛이 번쩍하더니, 유리 파편과 불길이 튀어나옵니다.

불이 난 아파트 창문으로 붉은색 화염이 끊임없이 쏟아집니다.

이내 화면은 연기로 가득 찹니다.

[현재복/아파트 주민/화재 신고자 : "'펑'하는 소리가 계속 들렸어요. 10번 정도 들리더라고요. 부탄가스 터지는 소리 같은 게. 그래서 저를 깨워가지고 나오는 순간 벌써 이 안에는 연기가 다 밀고 들어와서."]

불은 아파트 3층에서 시작됐습니다.

초기 진화는 안 됐습니다.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되기 전에 지어진 아파트였습니다.

결국, 소방차 19대와 소방관 40여 명이 출동해 20여 분만에 진화했습니다.

그 사이, 집 안에 있던 53살 유 모 씨가 가벼운 화상을 입었습니다.

또, 주민 70여 명이 긴급 대피했고, 아파트 3층에서 7층 사이가 검게 그을렸습니다.

화재가 난 아파트 바로 앞 주차공간입니다.

보이는 것처럼 차 위로 유리파편이 널브러져있고, 이 차의 유리창도 깨져 당시의 상황을 짐작케합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내일(12일) 합동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영상제공:시청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폭발음 들었다”…휴일 새벽 아파트 화재로 70여 명 대피
    • 입력 2021-04-11 21:28:00
    • 수정2021-04-11 21:44:48
    뉴스9(춘천)
[앵커]

오늘(11일) 새벽 춘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 1명이 다치고, 70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긴박했던 현장의 모습을 이청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새벽 3시, 춘천시 퇴계동의 한 아파틉니다.

화면 오른쪽 아래에서 붉은 빛이 번쩍하더니, 유리 파편과 불길이 튀어나옵니다.

불이 난 아파트 창문으로 붉은색 화염이 끊임없이 쏟아집니다.

이내 화면은 연기로 가득 찹니다.

[현재복/아파트 주민/화재 신고자 : "'펑'하는 소리가 계속 들렸어요. 10번 정도 들리더라고요. 부탄가스 터지는 소리 같은 게. 그래서 저를 깨워가지고 나오는 순간 벌써 이 안에는 연기가 다 밀고 들어와서."]

불은 아파트 3층에서 시작됐습니다.

초기 진화는 안 됐습니다.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되기 전에 지어진 아파트였습니다.

결국, 소방차 19대와 소방관 40여 명이 출동해 20여 분만에 진화했습니다.

그 사이, 집 안에 있던 53살 유 모 씨가 가벼운 화상을 입었습니다.

또, 주민 70여 명이 긴급 대피했고, 아파트 3층에서 7층 사이가 검게 그을렸습니다.

화재가 난 아파트 바로 앞 주차공간입니다.

보이는 것처럼 차 위로 유리파편이 널브러져있고, 이 차의 유리창도 깨져 당시의 상황을 짐작케합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내일(12일) 합동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영상제공:시청자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춘천-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