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판사, 7명 술자리에 성추행 의혹까지

입력 2021.08.12 (19:32) 수정 2022.07.18 (15: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현직 판사가 방역 지침을 어기고 지인들과 새벽에 술자리를 가지다, 성추행 혐의로 신고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현직 판사인 30대 A 씨는 지난 8일 새벽 1시쯤, 서울 서초구 지인의 집에서 6명과 술을 마셨고 함께 술을 마시던 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 측 변호인은 성추행이 없었다는 진술서와 탄원서가 이미 접수된 상태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사건이 접수된 서울 서초경찰서는 술자리를 가진 사람들이 감염병 예방법을 위반했다고 보고 구청에 통보하고, 현직 판사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추후보도] 성추행 의혹 제기됐던 현직 판사에 검찰 ‘혐의없음’ 처분

본 방송은 지난 2021년 8월 12일 뉴스에서 〈현직판사, 7명 술자리에 성추행 의혹까지〉라는 제목으로 현직 판사 A 씨가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다,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까지 당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월, 강제추형 혐의를 받은 A 씨에 대해 "혐의가 없다"며 불기소 처분을 내렸음을 알려드립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현직 판사, 7명 술자리에 성추행 의혹까지
    • 입력 2021-08-12 19:32:01
    • 수정2022-07-18 15:17:16
    뉴스 7
현직 판사가 방역 지침을 어기고 지인들과 새벽에 술자리를 가지다, 성추행 혐의로 신고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현직 판사인 30대 A 씨는 지난 8일 새벽 1시쯤, 서울 서초구 지인의 집에서 6명과 술을 마셨고 함께 술을 마시던 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 측 변호인은 성추행이 없었다는 진술서와 탄원서가 이미 접수된 상태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사건이 접수된 서울 서초경찰서는 술자리를 가진 사람들이 감염병 예방법을 위반했다고 보고 구청에 통보하고, 현직 판사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추후보도] 성추행 의혹 제기됐던 현직 판사에 검찰 ‘혐의없음’ 처분

본 방송은 지난 2021년 8월 12일 뉴스에서 〈현직판사, 7명 술자리에 성추행 의혹까지〉라는 제목으로 현직 판사 A 씨가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다,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까지 당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월, 강제추형 혐의를 받은 A 씨에 대해 "혐의가 없다"며 불기소 처분을 내렸음을 알려드립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