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7년간 무면허 청소년 렌터카 사고 대전이 전국 4번째

입력 2021.10.05 (08:21) 수정 2021.10.05 (08:3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최근 7년 동안 대전에서 청소년이 무면허로 렌터카를 운전하다 낸 사고가 전국에서 4번째로 많았습니다.

국회 정무위 소속 윤관석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대전에서 발생한 청소년 무면허 렌터카 사고는 모두 48건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4번째로 많았습니다.

같은 기간 충남은 21건, 세종은 3건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최근 7년간 무면허 청소년 렌터카 사고 대전이 전국 4번째
    • 입력 2021-10-05 08:21:10
    • 수정2021-10-05 08:38:23
    뉴스광장(대전)
최근 7년 동안 대전에서 청소년이 무면허로 렌터카를 운전하다 낸 사고가 전국에서 4번째로 많았습니다.

국회 정무위 소속 윤관석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대전에서 발생한 청소년 무면허 렌터카 사고는 모두 48건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4번째로 많았습니다.

같은 기간 충남은 21건, 세종은 3건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전-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