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주차장 이전 “즉흥 행정” 반발

입력 2022.01.26 (10:07) 수정 2022.01.26 (10: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강릉 도심의 옥천오거리 회전교차로 논란이 해가 바뀌어도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강릉시가 교차로 혼잡을 막겠다며 인근 전통시장 주차장 이전을 결정했는데, 상인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철회하라! 철회하라!"]

강릉 중앙·성남시장 상인들이 한자리 모였습니다.

강릉시가 옥천오거리 회전교차로 문제 해결을 위해 시장 주차장 이전 계획을 제시한 데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상인들은 3~40분 동안 모의 실험을 통해, 시장 주차장을 폐쇄하고 주차장을 이전하는 계획이 급히 결정됐다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용래/강릉중앙시장상인회 회장 : "강릉시장은 본인이 진행한 모든 사업을 옳다고 하는데, 이것은 본인 생각이죠. 어떻게 2~3일 만에 얘기를 한 사항이 전문가의 조언도 없이 사업이 이뤄지는지…."]

중앙시장 진입 차로를 추가로 확보해 회전교차로 혼잡을 해결하겠다는 강릉시 계획도 주변 상인들의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강릉시는 시장 주차장 이전 계획은 회전교차로와 상관없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오래전부터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승규/강릉시 시장지원담당 : "(관광객들이) 걸어서 들어오면서 숨겨진 맛집, 볼거리를 발굴해낼 수 있는 기회가 될 거라고 저희들은 생각하고….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대표 관광지에 걸맞은 주차장을…."]

또, 예산 절감을 위해 수해방지사업을 하는 김에 회전교차로 사업을 서둘렀다고 해명했습니다.

강릉시는 회전교차로 공사를 먼저 한 뒤 불편하다는 민원에 떠밀려 뒤늦게 적정성 여부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예산 절감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결정이었다고 하지만, 충분한 사전 논의가 생략된 잇단 즉흥 행정에 지역사회의 갈등만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통시장 주차장 이전 “즉흥 행정” 반발
    • 입력 2022-01-26 10:06:59
    • 수정2022-01-26 10:29:07
    930뉴스(강릉)
[앵커]

강릉 도심의 옥천오거리 회전교차로 논란이 해가 바뀌어도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강릉시가 교차로 혼잡을 막겠다며 인근 전통시장 주차장 이전을 결정했는데, 상인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철회하라! 철회하라!"]

강릉 중앙·성남시장 상인들이 한자리 모였습니다.

강릉시가 옥천오거리 회전교차로 문제 해결을 위해 시장 주차장 이전 계획을 제시한 데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상인들은 3~40분 동안 모의 실험을 통해, 시장 주차장을 폐쇄하고 주차장을 이전하는 계획이 급히 결정됐다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용래/강릉중앙시장상인회 회장 : "강릉시장은 본인이 진행한 모든 사업을 옳다고 하는데, 이것은 본인 생각이죠. 어떻게 2~3일 만에 얘기를 한 사항이 전문가의 조언도 없이 사업이 이뤄지는지…."]

중앙시장 진입 차로를 추가로 확보해 회전교차로 혼잡을 해결하겠다는 강릉시 계획도 주변 상인들의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강릉시는 시장 주차장 이전 계획은 회전교차로와 상관없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오래전부터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승규/강릉시 시장지원담당 : "(관광객들이) 걸어서 들어오면서 숨겨진 맛집, 볼거리를 발굴해낼 수 있는 기회가 될 거라고 저희들은 생각하고….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대표 관광지에 걸맞은 주차장을…."]

또, 예산 절감을 위해 수해방지사업을 하는 김에 회전교차로 사업을 서둘렀다고 해명했습니다.

강릉시는 회전교차로 공사를 먼저 한 뒤 불편하다는 민원에 떠밀려 뒤늦게 적정성 여부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예산 절감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결정이었다고 하지만, 충분한 사전 논의가 생략된 잇단 즉흥 행정에 지역사회의 갈등만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강릉-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