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대위 첫 행보…‘여가부 폐지 반대’ 시동걸지만…

입력 2022.03.14 (21:09) 수정 2022.03.15 (06: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대선 패배를 수습하고, 당을 쇄신해야하는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했습니다.

정치개혁, 대장동 특검 등 입법 활동을 통해 반전 기회를 찾고 있는데, 여가부 폐지 반대 입장에 시동을 걸면서도, 안으로 고심하는 분위기도 있습니다.

보도에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비대위의 첫 회의에선 절대적으로 바꿔나가야 한다, 마지막으로 주어진 쇄신 기회라는 자성이 줄을 이었습니다.

[박지현/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과 지지자들에게 내로남불이라 불리며 누적된 행태를 더 크게 기억해야 합니다."]

[조응천/민주당 비대위원 : "처절하게 반성하고, 그 반성을 바탕으로 성역 없이 쇄신하겠습니다."]

민주당은 선거 기간 약속했던 정치개혁 공약을 실천하고, 대장동 특검법 추진을 통해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의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해서도, 당론 수렴에 들어갔는데, 표면적으로는 '반대'에 무게가 실립니다.

[서영교/민주당 의원/국회 행안위원장 : "(여가부 폐지 공약은) 여성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습니다. 마초적인 냄새가 풍겨지는 대목이었습니다."]

20대 여성들의 막판 투표가 이재명 후보 선전에 기여했다고 분석하는 만큼, '여가부 폐지 반대'에 선명성을 강조하는 게 향후 정국에서 유리하다고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하지만 새 정부와 관계를 설정할 첫 시험대가 될 수 있어 신중한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윤호중/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 "새 정부 인수위가 어떤 의견을 가지고 있는지는 논의 결과를 보고 저희도 저희들의 입장을 정해나가겠습니다."]

비대위 내에서도 여가부의 주요 기능이 유지된다면 부처 개편 논의는 유연성을 갖고 해볼 수 있다는 다른 목소리가 나옵니다.

또, 여가부 문제를 가장 전면에 내세울 경우, 민주당의 쇄신 노력이 자칫 '젠더 문제'에만 매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황보현평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민주당 비대위 첫 행보…‘여가부 폐지 반대’ 시동걸지만…
    • 입력 2022-03-14 21:09:59
    • 수정2022-03-15 06:39:19
    뉴스 9
[앵커]

대선 패배를 수습하고, 당을 쇄신해야하는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했습니다.

정치개혁, 대장동 특검 등 입법 활동을 통해 반전 기회를 찾고 있는데, 여가부 폐지 반대 입장에 시동을 걸면서도, 안으로 고심하는 분위기도 있습니다.

보도에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비대위의 첫 회의에선 절대적으로 바꿔나가야 한다, 마지막으로 주어진 쇄신 기회라는 자성이 줄을 이었습니다.

[박지현/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과 지지자들에게 내로남불이라 불리며 누적된 행태를 더 크게 기억해야 합니다."]

[조응천/민주당 비대위원 : "처절하게 반성하고, 그 반성을 바탕으로 성역 없이 쇄신하겠습니다."]

민주당은 선거 기간 약속했던 정치개혁 공약을 실천하고, 대장동 특검법 추진을 통해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의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해서도, 당론 수렴에 들어갔는데, 표면적으로는 '반대'에 무게가 실립니다.

[서영교/민주당 의원/국회 행안위원장 : "(여가부 폐지 공약은) 여성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습니다. 마초적인 냄새가 풍겨지는 대목이었습니다."]

20대 여성들의 막판 투표가 이재명 후보 선전에 기여했다고 분석하는 만큼, '여가부 폐지 반대'에 선명성을 강조하는 게 향후 정국에서 유리하다고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하지만 새 정부와 관계를 설정할 첫 시험대가 될 수 있어 신중한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윤호중/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 "새 정부 인수위가 어떤 의견을 가지고 있는지는 논의 결과를 보고 저희도 저희들의 입장을 정해나가겠습니다."]

비대위 내에서도 여가부의 주요 기능이 유지된다면 부처 개편 논의는 유연성을 갖고 해볼 수 있다는 다른 목소리가 나옵니다.

또, 여가부 문제를 가장 전면에 내세울 경우, 민주당의 쇄신 노력이 자칫 '젠더 문제'에만 매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황보현평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