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뭉치 키움, ‘음주파문’ 강정호와 계약

입력 2022.03.19 (07:40) 수정 2022.03.19 (07:4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키움이 또 한 번 이해할 수 없는 계약으로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음주 파문의 당사자인 강정호와 계약을 맺었는데요,

상식 밖의 결정에 야구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6년 강정호가 저지른 음주운전 사고 영상입니다.

강정호는 혈중 알코올 농도 0.084% 상태로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났습니다.

앞서 두 번의 음주운전 전력도 드러나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런데 키움 구단이 이런 강정호와 계약을 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키움은 강정호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고 싶다며 최저연봉인 3천만 원의 조건에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고형욱/키움 단장 : "구단이 힘들 때 중심을 잘 잡아줬고요. 미국 야구에 대한 도전 기회를 열어준 선수라고 생각하고 있거든요. (팬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 크고요. 잘못했습니다."]

키움과 전격 계약했지만 강정호가 올 시즌 곧바로 뛸 수 있는 건 아닙니다.

KBO 규정에 따라 강정호는 내년 시즌부터 정상적으로 선수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상식 밖의 결정에 팬들의 시선은 싸늘합니다.

김광현의 복귀 등 모처럼 호재가 많았던 야구계에 찬물을 끼얹는 선택이란 겁니다.

[장성호/KBS N 해설위원 : "흥행이라던가 문제점에 대해서 참 지적을 하시는 분들이 많거든요. 그런 부분들을 생각했을 때 또다시 어떤 논란의 요지를 만드는 (것이고요.) 진짜 진심 어린 사죄가 이루어지고 복귀하는 게…."]

구단은 부인했지만 배임, 횡령 혐의로 실형을 받고 나온 이장석 전 대표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키움은 그동안 안우진의 학교 폭력 등으로 여러 차례 도마에 올랐습니다.

강정호와의 계약으로 인해 키움이 또다시 사건·사고의 중심에 섰습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영상편집:송장섭/그래픽:이근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사고뭉치 키움, ‘음주파문’ 강정호와 계약
    • 입력 2022-03-19 07:40:21
    • 수정2022-03-19 07:46:22
    뉴스광장
[앵커]

프로야구 키움이 또 한 번 이해할 수 없는 계약으로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음주 파문의 당사자인 강정호와 계약을 맺었는데요,

상식 밖의 결정에 야구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6년 강정호가 저지른 음주운전 사고 영상입니다.

강정호는 혈중 알코올 농도 0.084% 상태로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났습니다.

앞서 두 번의 음주운전 전력도 드러나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런데 키움 구단이 이런 강정호와 계약을 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키움은 강정호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고 싶다며 최저연봉인 3천만 원의 조건에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고형욱/키움 단장 : "구단이 힘들 때 중심을 잘 잡아줬고요. 미국 야구에 대한 도전 기회를 열어준 선수라고 생각하고 있거든요. (팬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 크고요. 잘못했습니다."]

키움과 전격 계약했지만 강정호가 올 시즌 곧바로 뛸 수 있는 건 아닙니다.

KBO 규정에 따라 강정호는 내년 시즌부터 정상적으로 선수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상식 밖의 결정에 팬들의 시선은 싸늘합니다.

김광현의 복귀 등 모처럼 호재가 많았던 야구계에 찬물을 끼얹는 선택이란 겁니다.

[장성호/KBS N 해설위원 : "흥행이라던가 문제점에 대해서 참 지적을 하시는 분들이 많거든요. 그런 부분들을 생각했을 때 또다시 어떤 논란의 요지를 만드는 (것이고요.) 진짜 진심 어린 사죄가 이루어지고 복귀하는 게…."]

구단은 부인했지만 배임, 횡령 혐의로 실형을 받고 나온 이장석 전 대표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키움은 그동안 안우진의 학교 폭력 등으로 여러 차례 도마에 올랐습니다.

강정호와의 계약으로 인해 키움이 또다시 사건·사고의 중심에 섰습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영상편집:송장섭/그래픽:이근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