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산불 이재민, 한국전력 엄벌·배상 요구

입력 2022.04.04 (21:57) 수정 2022.04.04 (22: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Loading the player...
2019년 '고성 산불' 이재민들이 만든 4·4 산불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4일) 한전 속초고성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불 발생 3년이 되도록 이재민 100여 명이 배상금을 받지 못해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구상금 소송과 관계없이 배상금을 즉시 지급할 것을 한전에 요구했습니다.

또, 한전의 전신주 관리 부실로 2명이 숨졌는데도, 1심에서 한전 관계자 7명 모두 무죄가 선고됐다며, 검찰의 재수사와 법원의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고성 산불 이재민, 한국전력 엄벌·배상 요구
    • 입력 2022-04-04 21:57:53
    • 수정2022-04-04 22:03:35
    뉴스9(춘천)
2019년 '고성 산불' 이재민들이 만든 4·4 산불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4일) 한전 속초고성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불 발생 3년이 되도록 이재민 100여 명이 배상금을 받지 못해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구상금 소송과 관계없이 배상금을 즉시 지급할 것을 한전에 요구했습니다.

또, 한전의 전신주 관리 부실로 2명이 숨졌는데도, 1심에서 한전 관계자 7명 모두 무죄가 선고됐다며, 검찰의 재수사와 법원의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춘천-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