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SLBM 등 ‘핵발사수단’ 총동원…인수위 “5년간 위협 수단 몰두”

입력 2022.04.26 (21:21) 수정 2022.04.26 (21: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서 북한은 열병식에 남한을 겨냥한 전술미사일부터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까지 거의 모든 핵무기 발사 수단을 총동원했습니다.

이어서 최영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군 전투기들이 축포탄을 터뜨리며 광장 상공을 통과합니다.

초대형 방사포 대열에 이어 새로운 형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지난해 1월 나온 북극성 5형보다 최대 3미터 가량 탄두 부분이 더 깁니다.

북극성 5형의 개량형이거나 신형 SLBM으로 추정됩니다.

[신종우 : "탄두부의 직경이 커지면서 길이도 늘어난 것은 그만큼 더 크고 무거운 탄두를 탑재하려는 의도로 보여집니다. 핵무기 소형화에 따라서 다탄두도 탑재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국방력 발전 계획의 핵심 과업이라며 개발을 지시했던 극초음속 미사일.

2017년 시험발사 성공으로 핵무력 완성을 선언했던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 15형도 나왔습니다.

열병식의 핵심인 마지막 순서는 북한 스스로 '세계 최강의 무기'로 부르는 ICBM, 화성 17형이었습니다.

한미 군 당국이 북한의 지난달 24일 발사를 속임수라고 평가절하한 것을 의식한 듯, 북한은 '3월 24일' 발사에 성공한 화성 17형이 광장을 열광시켰다고 강조했습니다.

남한 타격용 전술유도미사일부터 미국을 겨냥한 ICBM까지 핵탄두 발사 수단을 모두 선보이며 '핵무력'을 과시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대통령직 인수위는 "북한이 지난 5년 동안 겉으로는 평화와 대화를 주장하면서, 실제로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수단들을 개발하는 데 몰두했다는 점을 입증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정부도 한반도와 지역 정세에 긴장을 초래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그래픽:채상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신형 SLBM 등 ‘핵발사수단’ 총동원…인수위 “5년간 위협 수단 몰두”
    • 입력 2022-04-26 21:21:53
    • 수정2022-04-26 21:32:34
    뉴스 9
[앵커]

그러면서 북한은 열병식에 남한을 겨냥한 전술미사일부터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까지 거의 모든 핵무기 발사 수단을 총동원했습니다.

이어서 최영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군 전투기들이 축포탄을 터뜨리며 광장 상공을 통과합니다.

초대형 방사포 대열에 이어 새로운 형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지난해 1월 나온 북극성 5형보다 최대 3미터 가량 탄두 부분이 더 깁니다.

북극성 5형의 개량형이거나 신형 SLBM으로 추정됩니다.

[신종우 : "탄두부의 직경이 커지면서 길이도 늘어난 것은 그만큼 더 크고 무거운 탄두를 탑재하려는 의도로 보여집니다. 핵무기 소형화에 따라서 다탄두도 탑재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국방력 발전 계획의 핵심 과업이라며 개발을 지시했던 극초음속 미사일.

2017년 시험발사 성공으로 핵무력 완성을 선언했던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 15형도 나왔습니다.

열병식의 핵심인 마지막 순서는 북한 스스로 '세계 최강의 무기'로 부르는 ICBM, 화성 17형이었습니다.

한미 군 당국이 북한의 지난달 24일 발사를 속임수라고 평가절하한 것을 의식한 듯, 북한은 '3월 24일' 발사에 성공한 화성 17형이 광장을 열광시켰다고 강조했습니다.

남한 타격용 전술유도미사일부터 미국을 겨냥한 ICBM까지 핵탄두 발사 수단을 모두 선보이며 '핵무력'을 과시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대통령직 인수위는 "북한이 지난 5년 동안 겉으로는 평화와 대화를 주장하면서, 실제로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수단들을 개발하는 데 몰두했다는 점을 입증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정부도 한반도와 지역 정세에 긴장을 초래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그래픽:채상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