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북 지휘부 제거 계획’ 유출?…군, 비밀 수정작업 돌입

입력 2022.04.29 (21:02) 수정 2022.04.29 (21: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안녕하십니까.

오늘(29일) 9시 뉴스, KBS가 단독 취재한 내용으로 시작합니다.

현역 대위가 북한 공작원에 포섭돼 군사 기밀을 불법 촬영했다 적발된 소식, 어제(28일) 전해는데 이 대위, 한반도 비상 상황에서 적 지휘부를 제거하는 임무의 특수 부대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 최고지도부를 상대로 한 군사 기밀이 넘어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를 수정하는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우한솔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역 장교 처음으로 간첩활동으로 구속 기소된 A 대위, 비트코인 4,800만원을 받는 대가로 여러 차례에 걸쳐 군사기밀과 자료를 북한 해커에게 전송한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이 대위는 중부권에 있는 육군 특수임무여단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017년 북핵 위기 고조 당시 창설된 특임여단은 유사 시 북한 전쟁지도부를 제거하고, 전쟁 지휘시설을 마비시키는 임무를 맡고 있습니다.

[문상균/당시 국방부 대변인/2017년 1월 :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위협에 대한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보복적 억제 역량을 키워나갈 것입니다."]

이 때문에 군 당국은 비밀 취급권한을 가진 A 대위가 전시 북한 최고지도부를 상대로 한 군사 기밀을 넘겼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군 보안당국 관계자는 해당 부대 비밀을 다시 정립해야 한다며, 현재 비밀 수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해당 부대 작전 수행에 미칠 영향을 평가해 관련 조치도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다만 적 지휘부를 제거하는 이른바 '참수작전' 관련 정보가 유출됐는지 여부에 대해선 함구했습니다.

북한 공작원이 이 장교의 소속을 알고 접근했는지 여부도 아직은 불분명합니다.

군은 오늘부터 비밀취급 부대들에서 긴급 보안점검을 시작하고, 재발 방지 대책도 수립하고 있습니다.

육군 특임부대는 2020년 훈련 도중 총기와 특수작전용 초소형 무인기를 잇따라 분실해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

구속된 대위는 빚 때문에 범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그래픽:최상우/영상편집:김유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단독] ‘북 지휘부 제거 계획’ 유출?…군, 비밀 수정작업 돌입
    • 입력 2022-04-29 21:02:05
    • 수정2022-04-29 21:15:34
    뉴스 9
[앵커]

안녕하십니까.

오늘(29일) 9시 뉴스, KBS가 단독 취재한 내용으로 시작합니다.

현역 대위가 북한 공작원에 포섭돼 군사 기밀을 불법 촬영했다 적발된 소식, 어제(28일) 전해는데 이 대위, 한반도 비상 상황에서 적 지휘부를 제거하는 임무의 특수 부대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 최고지도부를 상대로 한 군사 기밀이 넘어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를 수정하는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우한솔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역 장교 처음으로 간첩활동으로 구속 기소된 A 대위, 비트코인 4,800만원을 받는 대가로 여러 차례에 걸쳐 군사기밀과 자료를 북한 해커에게 전송한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이 대위는 중부권에 있는 육군 특수임무여단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017년 북핵 위기 고조 당시 창설된 특임여단은 유사 시 북한 전쟁지도부를 제거하고, 전쟁 지휘시설을 마비시키는 임무를 맡고 있습니다.

[문상균/당시 국방부 대변인/2017년 1월 :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위협에 대한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보복적 억제 역량을 키워나갈 것입니다."]

이 때문에 군 당국은 비밀 취급권한을 가진 A 대위가 전시 북한 최고지도부를 상대로 한 군사 기밀을 넘겼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군 보안당국 관계자는 해당 부대 비밀을 다시 정립해야 한다며, 현재 비밀 수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해당 부대 작전 수행에 미칠 영향을 평가해 관련 조치도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다만 적 지휘부를 제거하는 이른바 '참수작전' 관련 정보가 유출됐는지 여부에 대해선 함구했습니다.

북한 공작원이 이 장교의 소속을 알고 접근했는지 여부도 아직은 불분명합니다.

군은 오늘부터 비밀취급 부대들에서 긴급 보안점검을 시작하고, 재발 방지 대책도 수립하고 있습니다.

육군 특임부대는 2020년 훈련 도중 총기와 특수작전용 초소형 무인기를 잇따라 분실해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

구속된 대위는 빚 때문에 범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그래픽:최상우/영상편집:김유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