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더뉴스] 티라노들의 ‘전력 질주’…달리기 대회

입력 2022.08.31 (10:54) 수정 2022.08.31 (11: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출발선 문이 열리기 무섭게 떼 지어 달려나가는 주자들!

놀랍게도 그들의 정체는 경주마도, 마라토너도 아닌데요.

수천 년 전 지구를 주름잡았던 육식공룡 티라노사우루스들입니다.

진풍경이 펼쳐진 이곳!

미국 워싱턴 주의 한 경마장에서 열린 세계에서 가장 빠른 티라노 선발대회입니다.

원래 이 달리기 대회는 지난 2019년 경마장 측이 일회성 이벤트로 진행하던 행사였는데요.

당시 현장 영상과 사진들이 온라인을 통해 큰 화제를 불러 모으면서 정식 연례행사로 등극하게 됐습니다.

올해 역시 커다란 공룡 의상 차림으로 150여 명의 참가자들이 도전장을 내밀었고 100m 결승선을 향해 목이 꺾일 정도로 전력 질주하며 재미와 박진감을 동시에 선사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구촌 더뉴스] 티라노들의 ‘전력 질주’…달리기 대회
    • 입력 2022-08-31 10:54:39
    • 수정2022-08-31 11:03:28
    지구촌뉴스
출발선 문이 열리기 무섭게 떼 지어 달려나가는 주자들!

놀랍게도 그들의 정체는 경주마도, 마라토너도 아닌데요.

수천 년 전 지구를 주름잡았던 육식공룡 티라노사우루스들입니다.

진풍경이 펼쳐진 이곳!

미국 워싱턴 주의 한 경마장에서 열린 세계에서 가장 빠른 티라노 선발대회입니다.

원래 이 달리기 대회는 지난 2019년 경마장 측이 일회성 이벤트로 진행하던 행사였는데요.

당시 현장 영상과 사진들이 온라인을 통해 큰 화제를 불러 모으면서 정식 연례행사로 등극하게 됐습니다.

올해 역시 커다란 공룡 의상 차림으로 150여 명의 참가자들이 도전장을 내밀었고 100m 결승선을 향해 목이 꺾일 정도로 전력 질주하며 재미와 박진감을 동시에 선사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