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더뉴스] ‘바람과 한 몸처럼’…윈드서핑 마라톤

입력 2022.08.31 (10:55) 수정 2022.08.31 (11: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바람을 타고 날아오르려는 새들처럼 윈드서핑 선수들이 에메랄드빛 호수 위를 줄지어 가로지릅니다.

한 폭의 그림 같은 이곳은 스위스 엥가딘에서 열린 국제 윈드서핑 대회입니다.

올해로 45회째를 맞이했으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수상 스포츠 이벤트 중 하나인데요.

특히 엥가딘의 중심부이자 대회 주 무대인 실바플래나 호수는 천혜의 경관과 더불어 윈드서핑을 위한 최적의 바람이 불기 때문에 매년 선수들이 몰려든다고 합니다.

그중 선수들이 가장 주목하는 하이라이트 경기는 바로 윈드서핑 마라톤인데요.

정해진 시간 동안 지정된 두 부표 사이를 가장 많이 왕복하는 선수가 우승하는 경기입니다.

올해는 전 세계 25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남자부에선 영국 선수가 , 여자부에선 이스라엘 선수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더뉴스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구촌 더뉴스] ‘바람과 한 몸처럼’…윈드서핑 마라톤
    • 입력 2022-08-31 10:55:34
    • 수정2022-08-31 11:03:29
    지구촌뉴스
바람을 타고 날아오르려는 새들처럼 윈드서핑 선수들이 에메랄드빛 호수 위를 줄지어 가로지릅니다.

한 폭의 그림 같은 이곳은 스위스 엥가딘에서 열린 국제 윈드서핑 대회입니다.

올해로 45회째를 맞이했으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수상 스포츠 이벤트 중 하나인데요.

특히 엥가딘의 중심부이자 대회 주 무대인 실바플래나 호수는 천혜의 경관과 더불어 윈드서핑을 위한 최적의 바람이 불기 때문에 매년 선수들이 몰려든다고 합니다.

그중 선수들이 가장 주목하는 하이라이트 경기는 바로 윈드서핑 마라톤인데요.

정해진 시간 동안 지정된 두 부표 사이를 가장 많이 왕복하는 선수가 우승하는 경기입니다.

올해는 전 세계 25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남자부에선 영국 선수가 , 여자부에선 이스라엘 선수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더뉴스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