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전의 꽃’ 육상, 무에서 유를 창조하라

입력 2022.10.20 (07:39) 수정 2022.10.20 (08: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Loading the player...
[앵커]

어제(19일)부터 6일간 열리는 제42회 전국장애인체전, 울산지역 선수들을 만나보는 기획보도 순서, 오늘은 체전의 꽃, 육상선수들을 지도하는 감독과 지도자들을 만나봤습니다.

신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침 6시, 박정웅 감독의 하루는 훈련도구를 운동장으로 꺼내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자원봉사로 시작했던 일이 이제는 삶의 일부가 됐습니다.

[박정웅/울산장애인체육회 육상 감독 : "선수들보다도 먼저 와서 창 연습을 하고 원반 연습을 하고, 전동 휠체어를 타고 다니면서 직접 체험도 하고 그렇게 해야만이 선수를 지도할 수가 있어요."]

감독이 발로 뛰며 뽑은 선수들.

자식 같은 마음으로 바라보게 됩니다.

["손 보자 손, 이래가지고. 손이 이렇게 돼 가지고는, 이렇게…."]

육상은 '체전의 꽃'이라고 불릴 만큼 가장 많은 경기가 열리는 종목.

지도자들은 선수 개개인의 상태를 확인하며,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도록 훈련을 지원합니다.

[김성미/울산시장애인체육회 지도자 : "장비에 맞춰서 선수들이 맞춰서 해야 되는 부분들이 있다 보니까, 그런 부분에 있어서 조금 선수들이 단계가 향상되는 데 있어서 좀 많이 더딘 부분이 사실 있습니다."]

장애인 훈련시설을 갖춘 곳은 경기도 이천선수촌 단 한 곳 뿐.

훈련시설 대부분이 비장애인 기준이다보니 전지훈련도 쉽지 않습니다.

[김정혁/장애인체육대회 지도자 겸 선수 : "제가 처음에는 배드민턴을 시작했거든요. 육상으로 이제 전향을 해 가지고 지금 15년째 하고 있는데 육상에도 와도 너무 (시설이) 안 돼 있는 거예요."]

어려움의 연속이지만, 장애인 감독과 지도자들은 이 길을 택한걸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박정웅/울산장애인체육회 육상 감독 : "무에서 유를 창조할 수 있는게 비장애인보다는 장애인 쪽이 훨씬 낫다고…. 저는 후회 절대로 안 합니다."]

6일간 열리는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선수들이 흘린 눈물과 땀이 울산에서 결실을 맺을 것입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체전의 꽃’ 육상, 무에서 유를 창조하라
    • 입력 2022-10-20 07:39:02
    • 수정2022-10-20 08:04:40
    뉴스광장(울산)
[앵커]

어제(19일)부터 6일간 열리는 제42회 전국장애인체전, 울산지역 선수들을 만나보는 기획보도 순서, 오늘은 체전의 꽃, 육상선수들을 지도하는 감독과 지도자들을 만나봤습니다.

신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침 6시, 박정웅 감독의 하루는 훈련도구를 운동장으로 꺼내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자원봉사로 시작했던 일이 이제는 삶의 일부가 됐습니다.

[박정웅/울산장애인체육회 육상 감독 : "선수들보다도 먼저 와서 창 연습을 하고 원반 연습을 하고, 전동 휠체어를 타고 다니면서 직접 체험도 하고 그렇게 해야만이 선수를 지도할 수가 있어요."]

감독이 발로 뛰며 뽑은 선수들.

자식 같은 마음으로 바라보게 됩니다.

["손 보자 손, 이래가지고. 손이 이렇게 돼 가지고는, 이렇게…."]

육상은 '체전의 꽃'이라고 불릴 만큼 가장 많은 경기가 열리는 종목.

지도자들은 선수 개개인의 상태를 확인하며,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도록 훈련을 지원합니다.

[김성미/울산시장애인체육회 지도자 : "장비에 맞춰서 선수들이 맞춰서 해야 되는 부분들이 있다 보니까, 그런 부분에 있어서 조금 선수들이 단계가 향상되는 데 있어서 좀 많이 더딘 부분이 사실 있습니다."]

장애인 훈련시설을 갖춘 곳은 경기도 이천선수촌 단 한 곳 뿐.

훈련시설 대부분이 비장애인 기준이다보니 전지훈련도 쉽지 않습니다.

[김정혁/장애인체육대회 지도자 겸 선수 : "제가 처음에는 배드민턴을 시작했거든요. 육상으로 이제 전향을 해 가지고 지금 15년째 하고 있는데 육상에도 와도 너무 (시설이) 안 돼 있는 거예요."]

어려움의 연속이지만, 장애인 감독과 지도자들은 이 길을 택한걸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박정웅/울산장애인체육회 육상 감독 : "무에서 유를 창조할 수 있는게 비장애인보다는 장애인 쪽이 훨씬 낫다고…. 저는 후회 절대로 안 합니다."]

6일간 열리는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선수들이 흘린 눈물과 땀이 울산에서 결실을 맺을 것입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울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