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책임지지 않은 한 달…유족 “부끄럽습니다, 어른들이”

입력 2022.11.28 (19:14) 수정 2022.11.28 (21: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백 쉰 여덟 명이 생을 마감한 이태원 참사, 오늘로 꼭 한 달이 됐습니다.

진상 규명은 아직 더디기만 합니다.

특별수사본부가 출범한 지도 한 달이 다 되어가지만, 참사 경위는 구체적으로 드러난 게 없고, 이른바 '윗선' 수사도 가시적인 성과가 안 보입니다.

스스로 책임지겠다는 고위 공직자도 전무한 가운데, 희생자 유족은 참담함을 넘어 "부끄럽다"는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사에 성역은 없다, 경찰의 명운을 건다".

의지를 표명했던 특별수사본부는 지금까지 90여 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피의자는 17명. 대부분 '이태원을 관할'하는 기관들의 책임자, 혹은 실무자급입니다.

전 용산경찰서장, 용산구청장, 용산소방서장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임재/전 용산경찰서장/지난 21일 : "평생 가슴에, 정말 죄인의 심정으로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최성범/용산소방서장/지난 21일 : "(소방 대응 발령 2단계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일단 조사에 응하겠습니다."]

특수본은 이들 주요 피의자를 중심으로 반복적인 소환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박희영/용산구청장/오늘/2번째 소환 : "(한 말씀만 해주십시오.) ..."]

이번 주로 예고된 첫 구속영장 신청 대상도 이들 중에서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특수본의 강제수사는 여전히 '용산'이라는 관할에 묶여있는 모양새입니다.

더 '윗선'으로 올라가자면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윤희근 경찰청장 등도 책임 규명 대상이 되는데, 특수본은 이달 초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아직까지 소환 조사는 없습니다.

행정안전부와 서울시도 한 차례 압수수색만 있었을 뿐, 인적 조사는 실무자나 중간 간부급에 국한되고 있습니다.

[고진영/소방노조 위원장/지난 14일 : "최고 책임자에 대한 어떤 진상규명이나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스스로 책임지겠다며 사퇴한 고위 공직자도 아직 전무합니다.

유가족의 심경은 분노에서 참담함으로, 이제는 허탈감으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조미은/'이태원 참사 희생자' 故 이지한 씨 어머니 : "얼마나 더 드러나야 책임질 상황이 생기는 거죠. 어린 애들이 웃어요. 이것은 학급회의에서도 결정지을 수 있는 일 아닌가요? 부끄럽습니다. 어른들이 하는 일이..."]

참사 경위에 대해선 3D 시뮬레이션 검증 등이 있었지만 특수본은 조사가 더 필요하다며 다음 달 중간 수사결과 발표 즈음 일부를 밝히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김우준입니다.

촬영기자:김재현 김경민/영상편집:김선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아무도 책임지지 않은 한 달…유족 “부끄럽습니다, 어른들이”
    • 입력 2022-11-28 19:14:26
    • 수정2022-11-28 21:48:27
    뉴스 7
[앵커]

백 쉰 여덟 명이 생을 마감한 이태원 참사, 오늘로 꼭 한 달이 됐습니다.

진상 규명은 아직 더디기만 합니다.

특별수사본부가 출범한 지도 한 달이 다 되어가지만, 참사 경위는 구체적으로 드러난 게 없고, 이른바 '윗선' 수사도 가시적인 성과가 안 보입니다.

스스로 책임지겠다는 고위 공직자도 전무한 가운데, 희생자 유족은 참담함을 넘어 "부끄럽다"는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사에 성역은 없다, 경찰의 명운을 건다".

의지를 표명했던 특별수사본부는 지금까지 90여 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피의자는 17명. 대부분 '이태원을 관할'하는 기관들의 책임자, 혹은 실무자급입니다.

전 용산경찰서장, 용산구청장, 용산소방서장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임재/전 용산경찰서장/지난 21일 : "평생 가슴에, 정말 죄인의 심정으로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최성범/용산소방서장/지난 21일 : "(소방 대응 발령 2단계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일단 조사에 응하겠습니다."]

특수본은 이들 주요 피의자를 중심으로 반복적인 소환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박희영/용산구청장/오늘/2번째 소환 : "(한 말씀만 해주십시오.) ..."]

이번 주로 예고된 첫 구속영장 신청 대상도 이들 중에서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특수본의 강제수사는 여전히 '용산'이라는 관할에 묶여있는 모양새입니다.

더 '윗선'으로 올라가자면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윤희근 경찰청장 등도 책임 규명 대상이 되는데, 특수본은 이달 초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아직까지 소환 조사는 없습니다.

행정안전부와 서울시도 한 차례 압수수색만 있었을 뿐, 인적 조사는 실무자나 중간 간부급에 국한되고 있습니다.

[고진영/소방노조 위원장/지난 14일 : "최고 책임자에 대한 어떤 진상규명이나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스스로 책임지겠다며 사퇴한 고위 공직자도 아직 전무합니다.

유가족의 심경은 분노에서 참담함으로, 이제는 허탈감으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조미은/'이태원 참사 희생자' 故 이지한 씨 어머니 : "얼마나 더 드러나야 책임질 상황이 생기는 거죠. 어린 애들이 웃어요. 이것은 학급회의에서도 결정지을 수 있는 일 아닌가요? 부끄럽습니다. 어른들이 하는 일이..."]

참사 경위에 대해선 3D 시뮬레이션 검증 등이 있었지만 특수본은 조사가 더 필요하다며 다음 달 중간 수사결과 발표 즈음 일부를 밝히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김우준입니다.

촬영기자:김재현 김경민/영상편집:김선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해당 기사는 댓글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자체 논의를 거쳐 댓글창을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