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이상민 사퇴 48% vs 45%…강제동원 해법 미흡 59.6%”

입력 2023.01.22 (19:05) 수정 2023.01.22 (21: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KBS 새해 여론조사, 어제에 이어 오늘(22일)은 최근 현안에 대한 여론입니다.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사퇴에 대한 의견은 오차범위 안으로 나타났고,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에 대한 정부의 해결 방향에 대해선 미흡하단 의견이 60%에 이르렀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거취에 대해 물었습니다.

'참사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은 48.7%, '참사 책임으로 물러날 필요는 없다' 45.7%로 나타났습니다.

차이는 3%p, 오차범위 안입니다.

희생자 세 명 중 두 명이 20대였는데, 이들 연령대 60% 가량은 물러날 필요는 없다고 한 반면, 이들의 부모 연령대인 4, 50대 응답자들의 60% 이상은 이 장관이 물러나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태원 참사에 대해 경찰에 이어 검찰이 보강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특검 수사가 필요한지 물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검찰 수사에 맡기면 된다는 응답이 51% 였고, 특검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44.7%였습니다.

참사 발생지역인 서울과, 부모 연령대인 4,50대에서 특검 필요 의견이 많았습니다.

특별법 제정을 통한 독립적 진상조사 기구 설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도 물었습니다.

응답자 55%가 설치할 필요는 없다고 답했고. 40.2%가 설치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최근 정부가 공개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안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일본의 전범 기업이 아니라 제 3자인 피해자지원재단이 대신 지급하는 방식인데, 피해자 의견 반영이 미흡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0% 가까이 나왔습니다.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해 동의한다는 응답은 33.3% 였습니다.

대구 경북에서만 오차범위 내였고 다른 모든 지역에선 반대 의견이 훨씬 더 많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8일부터 사흘간 조사했으며, 전체 질문지 등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채상우 이경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여론조사] “이상민 사퇴 48% vs 45%…강제동원 해법 미흡 59.6%”
    • 입력 2023-01-22 19:05:03
    • 수정2023-01-22 21:44:35
    뉴스 7
[앵커]

KBS 새해 여론조사, 어제에 이어 오늘(22일)은 최근 현안에 대한 여론입니다.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사퇴에 대한 의견은 오차범위 안으로 나타났고,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에 대한 정부의 해결 방향에 대해선 미흡하단 의견이 60%에 이르렀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거취에 대해 물었습니다.

'참사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은 48.7%, '참사 책임으로 물러날 필요는 없다' 45.7%로 나타났습니다.

차이는 3%p, 오차범위 안입니다.

희생자 세 명 중 두 명이 20대였는데, 이들 연령대 60% 가량은 물러날 필요는 없다고 한 반면, 이들의 부모 연령대인 4, 50대 응답자들의 60% 이상은 이 장관이 물러나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태원 참사에 대해 경찰에 이어 검찰이 보강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특검 수사가 필요한지 물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검찰 수사에 맡기면 된다는 응답이 51% 였고, 특검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44.7%였습니다.

참사 발생지역인 서울과, 부모 연령대인 4,50대에서 특검 필요 의견이 많았습니다.

특별법 제정을 통한 독립적 진상조사 기구 설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도 물었습니다.

응답자 55%가 설치할 필요는 없다고 답했고. 40.2%가 설치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최근 정부가 공개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안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일본의 전범 기업이 아니라 제 3자인 피해자지원재단이 대신 지급하는 방식인데, 피해자 의견 반영이 미흡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0% 가까이 나왔습니다.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해 동의한다는 응답은 33.3% 였습니다.

대구 경북에서만 오차범위 내였고 다른 모든 지역에선 반대 의견이 훨씬 더 많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8일부터 사흘간 조사했으며, 전체 질문지 등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채상우 이경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해당 기사는 댓글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자체 논의를 거쳐 댓글창을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