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피해자 입장 존중…한일 이익·미래 모색한 결과”

입력 2023.03.07 (19:03) 수정 2023.03.07 (19: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의 강제동원 피해자 해법은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하면서 한일의 이익과 미래를 모색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과거 정부가 정부 재정으로 피해자에게 배상했던 일도 따로 언급했는데, 제3자 배상 방식에 대한 비판을 간접 반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가 발표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에 처음으로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하면서 한일 양국의 공동 이익과 미래 발전에 부합하는 방안을 모색해 온 결과입니다."]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결단'이라는 입장을 어제 대변인을 통해 전달한 데 이어, 보다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은 것입니다.

특히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했다'는 말은 '피해자를 무시했다'는 야당 등의 주장을 반박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과거부터 합당한 배상을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지난 1974년과 2007년에는 특별법을 만들어, 정부가 재정으로 배상해드렸다고 말했습니다.

과거에도 일본 측의 '직접 배상'이 아닌 우리 정부의 '간접 배상'이었다는 겁니다.

일본이 '군국주의 침략자'에서 '협력 파트너'가 됐다는 3.1절 기념사를 재차 언급하면서, 한일관계 개선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한일 교역 규모는 우리나라 전체 교역 규모에서 6~7%에 이르고, 우리 기업에 대한 외국인 직접 투자는 일본과 일본 기업의 투자 규모가 전체의 22%가 넘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일의 미래지향적 협력은 세계의 평화와 번영도 지켜줄 거라며, 양국의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다만, 일본이 과거 '군국주의 침략자'였다는 표현 외에 일본 측의 책임을 거론하거나, 일본 정부나 피고 기업의 전향적인 호응을 주문하는 말은 없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송상엽/영상편집:박은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尹 “피해자 입장 존중…한일 이익·미래 모색한 결과”
    • 입력 2023-03-07 19:03:43
    • 수정2023-03-07 19:17:22
    뉴스7(청주)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의 강제동원 피해자 해법은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하면서 한일의 이익과 미래를 모색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과거 정부가 정부 재정으로 피해자에게 배상했던 일도 따로 언급했는데, 제3자 배상 방식에 대한 비판을 간접 반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가 발표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에 처음으로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하면서 한일 양국의 공동 이익과 미래 발전에 부합하는 방안을 모색해 온 결과입니다."]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결단'이라는 입장을 어제 대변인을 통해 전달한 데 이어, 보다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은 것입니다.

특히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했다'는 말은 '피해자를 무시했다'는 야당 등의 주장을 반박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과거부터 합당한 배상을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지난 1974년과 2007년에는 특별법을 만들어, 정부가 재정으로 배상해드렸다고 말했습니다.

과거에도 일본 측의 '직접 배상'이 아닌 우리 정부의 '간접 배상'이었다는 겁니다.

일본이 '군국주의 침략자'에서 '협력 파트너'가 됐다는 3.1절 기념사를 재차 언급하면서, 한일관계 개선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한일 교역 규모는 우리나라 전체 교역 규모에서 6~7%에 이르고, 우리 기업에 대한 외국인 직접 투자는 일본과 일본 기업의 투자 규모가 전체의 22%가 넘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일의 미래지향적 협력은 세계의 평화와 번영도 지켜줄 거라며, 양국의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다만, 일본이 과거 '군국주의 침략자'였다는 표현 외에 일본 측의 책임을 거론하거나, 일본 정부나 피고 기업의 전향적인 호응을 주문하는 말은 없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송상엽/영상편집:박은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