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금덕 할머니 “굶어 죽어도 그런 돈 안 받아”…여야 공방

입력 2023.03.07 (19:22) 수정 2023.03.07 (20: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해법으로 내놓은 '제3자 변제' 방식과 관련해 양금덕 할머니 등 피해자 측이 오늘(7일) 국회를 찾았습니다.

"굶어 죽어도 그런 돈은 받을 수 없다"며 거듭 수용 거부 의사를 밝혔는데, 정치권 논란도 가열하고 있습니다.

박경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회 앞에 모인 강제동원 피해자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

긴급 시국 선언문을 통해 '제3자 배상' 해법이 발표된 어제를 '대한민국 헌정 사상 최악의 날', '제2의 국치일'이라 표현했습니다.

["윤석열 강제동원 굴욕해법 규탄한다! (규탄하자! 규탄하자! 규탄하자!)"]

생존 피해자 할머니들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양금덕/강제동원 피해자 : "곧 굶어 죽어도 안 받아요. 어디 윤석열은 한국 사람인가, 조선 사람인가, 어느 나라에서 온 사람인지를 모르겠습니다."]

[김성주/강제동원 피해자 : "일본 사람들이 우리를 끌고 갔는데 어디다 대고 사죄를 하고, 어디다가 사죄를 받고, 어디다가 요구를 하겠습니까."]

야당도 시국선언에 동참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우리 기업 주머니를 털어 일본 정부의 죗값을 덮고 '묻지 마 면죄부'를 주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외통위 소집과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한 본회의 개최를 공식 제안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가의 자존심을 짓밟고 피해자의 상처를 두 번 헤집는 '계묘늑약'과 진배가 없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역대 정권이 내버려 둔 폭탄 같은 문제를 처리한 거라며 윤 대통령을 '폭탄 처리반'에 비유했습니다.

특히 '제3 자 변제' 방식의 해법은 과거 민주당과 문희상 전 국회의장의 아이디어였다고 맞받기도 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이미 일본과 대등한 국가가 된 우리 대한민국이 자신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주 원내대표는 다만 정부안에 대한 일본 외무상의 반응은 실망스럽게 느껴진다며 미온적 태도를 버리고, 적극적으로 호응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양금덕 할머니 “굶어 죽어도 그런 돈 안 받아”…여야 공방
    • 입력 2023-03-07 19:22:18
    • 수정2023-03-07 20:05:47
    뉴스7(광주)
[앵커]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해법으로 내놓은 '제3자 변제' 방식과 관련해 양금덕 할머니 등 피해자 측이 오늘(7일) 국회를 찾았습니다.

"굶어 죽어도 그런 돈은 받을 수 없다"며 거듭 수용 거부 의사를 밝혔는데, 정치권 논란도 가열하고 있습니다.

박경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회 앞에 모인 강제동원 피해자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

긴급 시국 선언문을 통해 '제3자 배상' 해법이 발표된 어제를 '대한민국 헌정 사상 최악의 날', '제2의 국치일'이라 표현했습니다.

["윤석열 강제동원 굴욕해법 규탄한다! (규탄하자! 규탄하자! 규탄하자!)"]

생존 피해자 할머니들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양금덕/강제동원 피해자 : "곧 굶어 죽어도 안 받아요. 어디 윤석열은 한국 사람인가, 조선 사람인가, 어느 나라에서 온 사람인지를 모르겠습니다."]

[김성주/강제동원 피해자 : "일본 사람들이 우리를 끌고 갔는데 어디다 대고 사죄를 하고, 어디다가 사죄를 받고, 어디다가 요구를 하겠습니까."]

야당도 시국선언에 동참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우리 기업 주머니를 털어 일본 정부의 죗값을 덮고 '묻지 마 면죄부'를 주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외통위 소집과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한 본회의 개최를 공식 제안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가의 자존심을 짓밟고 피해자의 상처를 두 번 헤집는 '계묘늑약'과 진배가 없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역대 정권이 내버려 둔 폭탄 같은 문제를 처리한 거라며 윤 대통령을 '폭탄 처리반'에 비유했습니다.

특히 '제3 자 변제' 방식의 해법은 과거 민주당과 문희상 전 국회의장의 아이디어였다고 맞받기도 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이미 일본과 대등한 국가가 된 우리 대한민국이 자신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주 원내대표는 다만 정부안에 대한 일본 외무상의 반응은 실망스럽게 느껴진다며 미온적 태도를 버리고, 적극적으로 호응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광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