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더뉴스] 소방관 에이스에게 경의를…감독의 ‘90도 인사’

입력 2023.03.14 (10:56) 수정 2023.03.14 (11: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체코 야구 대표팀 감독의 '90도 인사'가 화제입니다.

일본 도쿄돔에서 어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 1라운드 B조, 호주와 체코의 경기인데요.

이날 '인생투'를 펼치며 호주 타선을 틀어막은 체코의 에이스 마르틴 슈나이더!

하지만 6회초 투구 수 제한에 걸리며 더는 공을 던질 수 없게 됐는데요.

그러자 마운드로 다가오던 감독이 투수 앞에 모자를 벗고 90도로 인사를 합니다.

이후 경기는 8대 3으로 체코가 패배했지만, 마지막까지 호투를 펼친 선수에게 경의를 표하는 감독의 모습은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WBC 본선 무대를 밟은 체코 야구 대표팀은 사실 선수 대부분이 프로 야구 선수가 아닌데요.

에이스 투수인 슈나이더는 소방관, 다른 선수들은 고등학교 교사와 애널리스트 등 각자 본업이 따로 있어서, 휴가를 내고 대회에 출전했는데, 지난 10일 중국과의 경기에서 역사적인 첫 승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진짜 낭만 야구 그 자체네요.

스포츠 선수들이 주는 감동이란 바로 이런 것!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구촌 더뉴스] 소방관 에이스에게 경의를…감독의 ‘90도 인사’
    • 입력 2023-03-14 10:56:41
    • 수정2023-03-14 11:07:20
    지구촌뉴스
체코 야구 대표팀 감독의 '90도 인사'가 화제입니다.

일본 도쿄돔에서 어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 1라운드 B조, 호주와 체코의 경기인데요.

이날 '인생투'를 펼치며 호주 타선을 틀어막은 체코의 에이스 마르틴 슈나이더!

하지만 6회초 투구 수 제한에 걸리며 더는 공을 던질 수 없게 됐는데요.

그러자 마운드로 다가오던 감독이 투수 앞에 모자를 벗고 90도로 인사를 합니다.

이후 경기는 8대 3으로 체코가 패배했지만, 마지막까지 호투를 펼친 선수에게 경의를 표하는 감독의 모습은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WBC 본선 무대를 밟은 체코 야구 대표팀은 사실 선수 대부분이 프로 야구 선수가 아닌데요.

에이스 투수인 슈나이더는 소방관, 다른 선수들은 고등학교 교사와 애널리스트 등 각자 본업이 따로 있어서, 휴가를 내고 대회에 출전했는데, 지난 10일 중국과의 경기에서 역사적인 첫 승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진짜 낭만 야구 그 자체네요.

스포츠 선수들이 주는 감동이란 바로 이런 것!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