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부산총국, 더 정확해진 침수예측 재난방송에 활용

입력 2023.04.02 (21:35) 수정 2023.04.02 (22: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인 KBS는 더 안전한 부산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KBS부산총국은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침수 예측 모델을 재난방송에 도입합니다.

한층 정확해진 침수 예측 시스템은 피해를 최소화하고 인명 피해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간당 80mm의 기습적인 집중호우가 내린 부산 도심.

곳곳이 물에 잠겨 큰 피해가 났습니다.

예측이 어려운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내가 있는 곳이 안전한지, 만약 대피해야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같은 정보가 중요합니다.

KBS부산방송총국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함께 부산의 침수 예측 모델을 개발해 재난방송에 도입합니다.

개선된 침수 예측 시스템에서는 기상 특보와 레이더 영상은 물론 호우 상황에 따른 침수 우려 지역을 곧바로 알 수 있습니다.

또 500년 주기의 집중호우 상황까지 예측 모델을 보여줌으로써, 이례적 기상 이변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특히 기존의 침수 예측과는 달리 지형뿐 아니라 건물로 인해 달라지는 물흐름까지 계산해 도심형 재난에 대처합니다.

이 시스템에서는 이런 침수 우려 지역에서 대피소까지 어떻게 이동해야 하는지, 또 대피소의 정확한 위치와 수용 가능 인원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있습니다.

개발을 맡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고정밀 계산을 통해 정확도를 높이는 데 초점을 뒀습니다.

[김광영/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책임연구원 : "기존 시스템은 비가 오면 그냥 인근에 가까운 대피소만 안내하지만, 저희는 실제 침수가 되는 지역이 발생하지 않습니까. 그 지역을 우회해서 안전하게 갈 수 있는 것까지 방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KBS는 상습 우려 지역의 침수 상황과 하천 수위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시스템도 추가로 설치해 재난 방송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백혜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KBS부산총국, 더 정확해진 침수예측 재난방송에 활용
    • 입력 2023-04-02 21:35:20
    • 수정2023-04-02 22:50:52
    뉴스9(부산)
[앵커]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인 KBS는 더 안전한 부산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KBS부산총국은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침수 예측 모델을 재난방송에 도입합니다.

한층 정확해진 침수 예측 시스템은 피해를 최소화하고 인명 피해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간당 80mm의 기습적인 집중호우가 내린 부산 도심.

곳곳이 물에 잠겨 큰 피해가 났습니다.

예측이 어려운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내가 있는 곳이 안전한지, 만약 대피해야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같은 정보가 중요합니다.

KBS부산방송총국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함께 부산의 침수 예측 모델을 개발해 재난방송에 도입합니다.

개선된 침수 예측 시스템에서는 기상 특보와 레이더 영상은 물론 호우 상황에 따른 침수 우려 지역을 곧바로 알 수 있습니다.

또 500년 주기의 집중호우 상황까지 예측 모델을 보여줌으로써, 이례적 기상 이변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특히 기존의 침수 예측과는 달리 지형뿐 아니라 건물로 인해 달라지는 물흐름까지 계산해 도심형 재난에 대처합니다.

이 시스템에서는 이런 침수 우려 지역에서 대피소까지 어떻게 이동해야 하는지, 또 대피소의 정확한 위치와 수용 가능 인원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있습니다.

개발을 맡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고정밀 계산을 통해 정확도를 높이는 데 초점을 뒀습니다.

[김광영/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책임연구원 : "기존 시스템은 비가 오면 그냥 인근에 가까운 대피소만 안내하지만, 저희는 실제 침수가 되는 지역이 발생하지 않습니까. 그 지역을 우회해서 안전하게 갈 수 있는 것까지 방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KBS는 상습 우려 지역의 침수 상황과 하천 수위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시스템도 추가로 설치해 재난 방송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백혜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부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