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토막 난 마늘값에 인건비까지 감당·농가 울상

입력 2023.06.12 (10:13) 수정 2023.06.12 (10:3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Loading the player...
[앵커]

봄 가뭄을 이겨낸 마늘이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았지만 가격이 예년의 절반으로 뚝 떨어져 농가의 한숨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농민들은 정부가 물가 대책으로 값싼 중국산 마늘을 대량 수입하면서 마늘값이 폭락했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조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국에서 손꼽히는 마늘 주산지 중 하나인 서산의 한 마늘밭입니다.

본격적인 수확 철을 맞아 일손은 분주하지만 농민들 마음은 타들어 갑니다.

마늘값이 절반으로 뚝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서영원/마늘 재배 농민 : "애지중지해서 1년 동안 키워서 제값을 받고 팔면 좋은데 올해 같은 경우는 생산비도 안 나오는 실정이다 보니까…."]

실제로 지난해 kg당 5천 원 초반대였던 마늘 도매가는 올해는 2천5백 원으로 반 토막 났고, 밭떼기 거래 가격도 3.3㎡당 만 8천 원에서 절반 수준으로 내려앉았습니다.

정부가 치솟은 물가를 안정시키겠다며 최근 몇 년 동안 낮은 관세를 적용해 중국 등에서 마늘을 수입하고 있는 데다, 비축 마늘 천4백여 톤을 시장에 방출하기로 하면서 수확 시작단계부터 마늘값이 곤두박질치기 시작한 겁니다.

농민들은 인건비 등 생산비 상승으로 가뜩이나 힘든 상황에 빚더미에 앉게 됐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변정훈/전국마늘생산자협회 충남지부장 : "가격이 떨어지면 떨어지는데 대한 보상이라든지 규정을 만들어서 해야 되는데 어느 정도 농민들을 생각해서 생산비 정도는 보장해줘야 농민들이 살지…."]

마늘값 폭락 사태가 하루 이틀 일이 아닌 만큼 마늘 유통 구조와 수급 관리 정책 개선 등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반토막 난 마늘값에 인건비까지 감당·농가 울상
    • 입력 2023-06-12 10:13:53
    • 수정2023-06-12 10:36:03
    930뉴스(창원)
[앵커]

봄 가뭄을 이겨낸 마늘이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았지만 가격이 예년의 절반으로 뚝 떨어져 농가의 한숨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농민들은 정부가 물가 대책으로 값싼 중국산 마늘을 대량 수입하면서 마늘값이 폭락했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조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국에서 손꼽히는 마늘 주산지 중 하나인 서산의 한 마늘밭입니다.

본격적인 수확 철을 맞아 일손은 분주하지만 농민들 마음은 타들어 갑니다.

마늘값이 절반으로 뚝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서영원/마늘 재배 농민 : "애지중지해서 1년 동안 키워서 제값을 받고 팔면 좋은데 올해 같은 경우는 생산비도 안 나오는 실정이다 보니까…."]

실제로 지난해 kg당 5천 원 초반대였던 마늘 도매가는 올해는 2천5백 원으로 반 토막 났고, 밭떼기 거래 가격도 3.3㎡당 만 8천 원에서 절반 수준으로 내려앉았습니다.

정부가 치솟은 물가를 안정시키겠다며 최근 몇 년 동안 낮은 관세를 적용해 중국 등에서 마늘을 수입하고 있는 데다, 비축 마늘 천4백여 톤을 시장에 방출하기로 하면서 수확 시작단계부터 마늘값이 곤두박질치기 시작한 겁니다.

농민들은 인건비 등 생산비 상승으로 가뜩이나 힘든 상황에 빚더미에 앉게 됐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변정훈/전국마늘생산자협회 충남지부장 : "가격이 떨어지면 떨어지는데 대한 보상이라든지 규정을 만들어서 해야 되는데 어느 정도 농민들을 생각해서 생산비 정도는 보장해줘야 농민들이 살지…."]

마늘값 폭락 사태가 하루 이틀 일이 아닌 만큼 마늘 유통 구조와 수급 관리 정책 개선 등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창원-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