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총선 선거구 충북 의견 청취…“충분한 숙의 필요”

입력 2023.07.13 (11:04) 수정 2023.07.13 (11:3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를 획정하기 전, 충북의 의견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뒤늦은 선거구 획정이라는 비판과 함께 충분한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보도에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지역 22대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

총선이 1년도 채 남지 않았지만 여전히 논의만 이뤄지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국회의원 10% 감축 등 선거구제 개편을 놓고 여야가 대립각을 세우는 사이, 피해는 고스란히 유권자와 예비후보가 떠안고 있다고 참가자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정상호/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정책연구센터장 : "(획정 기한이) 하도 안 지켜지니까 이제는 문제 제기조차도 낯부끄러운 것이 아닌가. 기본적인 원칙이 정해진 다음에 지역의 의견을 듣는 것이 선후로 있어야지."]

선거구 획정은 물론, 의견 수렴 과정도 늦어지면서 생활권과 인구 추이 등을 고려한 충분한 논의가 힘들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앞서 20대 총선부터 동남 4군으로 묶인 괴산군의 경우 생활권과 현안 차이가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또 청주 흥덕과 상당, 충북혁신도시 등은 인구가 꾸준히 늘고 있어 분구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명주/진보당 충북도당 청주지역위원장 : "인구수도 맞추고 표의 등가성 원칙도 맞췄으면, 면적과 행정단위도 고려한 시도별 지역구 의석 배정에 대한 규정이 논의됐으면 좋겠습니다."]

이에 대해 국회의원 선거구획정 위원회는 우선 여야 간 선거제 개편 합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선거구를 빠르게 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22대 총선 선거구 충북 의견 청취…“충분한 숙의 필요”
    • 입력 2023-07-13 11:04:23
    • 수정2023-07-13 11:30:42
    930뉴스(청주)
[앵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를 획정하기 전, 충북의 의견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뒤늦은 선거구 획정이라는 비판과 함께 충분한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보도에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지역 22대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

총선이 1년도 채 남지 않았지만 여전히 논의만 이뤄지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국회의원 10% 감축 등 선거구제 개편을 놓고 여야가 대립각을 세우는 사이, 피해는 고스란히 유권자와 예비후보가 떠안고 있다고 참가자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정상호/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정책연구센터장 : "(획정 기한이) 하도 안 지켜지니까 이제는 문제 제기조차도 낯부끄러운 것이 아닌가. 기본적인 원칙이 정해진 다음에 지역의 의견을 듣는 것이 선후로 있어야지."]

선거구 획정은 물론, 의견 수렴 과정도 늦어지면서 생활권과 인구 추이 등을 고려한 충분한 논의가 힘들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앞서 20대 총선부터 동남 4군으로 묶인 괴산군의 경우 생활권과 현안 차이가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또 청주 흥덕과 상당, 충북혁신도시 등은 인구가 꾸준히 늘고 있어 분구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명주/진보당 충북도당 청주지역위원장 : "인구수도 맞추고 표의 등가성 원칙도 맞췄으면, 면적과 행정단위도 고려한 시도별 지역구 의석 배정에 대한 규정이 논의됐으면 좋겠습니다."]

이에 대해 국회의원 선거구획정 위원회는 우선 여야 간 선거제 개편 합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선거구를 빠르게 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