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역 ‘묻지마 살해’ 사이코패스 검사…“길거리가 공포”

입력 2023.07.25 (18:18) 수정 2023.07.25 (18:2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서울 신림역 부근에서 일어난 '묻지마 흉기 난동'의 여파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주변 상인들은 삼단봉과 가스총 등 개인 호신장비까지 구비한 상태인데, 난동을 벌인 조 모 씨의 거듭된 진술 번복으로 정확한 범행 동기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 씨의 범행이 계획범죄라는데 무게를 두고, 사이코패스 검사도 병행했습니다.

김청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속영장 심사 과정에서 '신림동 흉기난동' 피의자 조 모 씨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조○○/흉기난동 피의자/음성변조 : "하... 너무 힘들어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조 씨는 범행 동기와 관련해 여러 차례 진술을 바꾸며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처음엔 "마약을 했다"더니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고, "남들을 불행하게 만들고 싶어" 그랬다던 첫 진술과 달리, "할머니가 꾸짖어 범행을 벌였다"고 범행 동기도 뒤집었습니다.

경찰은 이러한 진술 번복이 '우발적 범행'을 인정받아 감형을 받으려는 전략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조 씨가 택시로 인천 집에서 할머니 집까지, 또 할머니 집에서 범행 장소까지 이동하면서 두 차례 무임승차를 한 것과 범행 전 휴대폰을 초기화 한 걸 계획범죄의 증거로 보고 있습니다.

조 씨에겐 지난 5년간 정신병 치료 기록도 없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경찰은 살인 자체가 목적이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사이코패스 검사도 진행했습니다.

조 씨의 묻지마 살인이 남긴 공포의 흔적은 여전히 현장에 짙게 남아있습니다.

일터를 벗어날 수 없는 인근 상인들은 여전히 두렵습니다.

[조 모 씨/서울 관악구 : "지금도 많이 불안하고 집에 가서도 누가 따라오는 것만 같고 너무 가슴 아프더라고요."]

삼단봉과 같은 개인 호신용품까지 새로 구입했습니다.

[박종두/서울 동작구 : "이런 걸 준비했습니다. 앞집은 가스총을 준비했고 윗집은 삼단봉. 이렇게 생명의 위협을 느끼면서 걱정된 것은 이번이 이 사건 때문에 처음이거든요."]

인근 신원시장에선 어젯밤 "누군가 칼을 갖고 다닌다"는 오인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인터넷에 '신림역에서 20명을 죽일 것'이라는 글을 올렸던 20대 남성은 경찰 수사 이후 자수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청윤입니다.

촬영기자:안민석/영상편집:신남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신림역 ‘묻지마 살해’ 사이코패스 검사…“길거리가 공포”
    • 입력 2023-07-25 18:18:40
    • 수정2023-07-25 18:26:58
    뉴스 6
[앵커]

서울 신림역 부근에서 일어난 '묻지마 흉기 난동'의 여파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주변 상인들은 삼단봉과 가스총 등 개인 호신장비까지 구비한 상태인데, 난동을 벌인 조 모 씨의 거듭된 진술 번복으로 정확한 범행 동기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 씨의 범행이 계획범죄라는데 무게를 두고, 사이코패스 검사도 병행했습니다.

김청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속영장 심사 과정에서 '신림동 흉기난동' 피의자 조 모 씨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조○○/흉기난동 피의자/음성변조 : "하... 너무 힘들어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조 씨는 범행 동기와 관련해 여러 차례 진술을 바꾸며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처음엔 "마약을 했다"더니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고, "남들을 불행하게 만들고 싶어" 그랬다던 첫 진술과 달리, "할머니가 꾸짖어 범행을 벌였다"고 범행 동기도 뒤집었습니다.

경찰은 이러한 진술 번복이 '우발적 범행'을 인정받아 감형을 받으려는 전략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조 씨가 택시로 인천 집에서 할머니 집까지, 또 할머니 집에서 범행 장소까지 이동하면서 두 차례 무임승차를 한 것과 범행 전 휴대폰을 초기화 한 걸 계획범죄의 증거로 보고 있습니다.

조 씨에겐 지난 5년간 정신병 치료 기록도 없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경찰은 살인 자체가 목적이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사이코패스 검사도 진행했습니다.

조 씨의 묻지마 살인이 남긴 공포의 흔적은 여전히 현장에 짙게 남아있습니다.

일터를 벗어날 수 없는 인근 상인들은 여전히 두렵습니다.

[조 모 씨/서울 관악구 : "지금도 많이 불안하고 집에 가서도 누가 따라오는 것만 같고 너무 가슴 아프더라고요."]

삼단봉과 같은 개인 호신용품까지 새로 구입했습니다.

[박종두/서울 동작구 : "이런 걸 준비했습니다. 앞집은 가스총을 준비했고 윗집은 삼단봉. 이렇게 생명의 위협을 느끼면서 걱정된 것은 이번이 이 사건 때문에 처음이거든요."]

인근 신원시장에선 어젯밤 "누군가 칼을 갖고 다닌다"는 오인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인터넷에 '신림역에서 20명을 죽일 것'이라는 글을 올렸던 20대 남성은 경찰 수사 이후 자수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청윤입니다.

촬영기자:안민석/영상편집:신남규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