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한 추석 연휴…달맞이는 구름 사이로

입력 2023.09.26 (21:18) 수정 2023.09.26 (23: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틀 뒤면 추석 연휴입니다.

오늘(26일)은 날이 궂었지만 연휴 동안은 대체로 맑아서 구름 사이로 달맞이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김세현 기상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시장은 추석 연휴 손님 맞을 준비가 한창입니다.

고운 보자기로 포장된 과일 상자가 차곡차곡 쌓입니다.

올해 유난스러운 날씨 탓에 가격은 비싸지만, 명절 맞이에 빼놓을 수 없습니다.

[황주선/서울 동작구 : "과일 상태는 옛날보다 좀 못한데, 좀 비싸고, 많이 올랐네요. 과일이. 그래도 명절때니까 가족도 있고 이웃 사람들도 있고 그래서 선물도 하고 먹기도 하고 그러려고 왔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내린 비는 내일(27일) 오후가 되면서 점차 그치겠습니다.

연휴 동안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추석 당일엔 구름이 조금 끼겠지만, 보름달을 보는 데엔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최정희/기상청 예보분석관 : "추석 당일인 29일에는 높은 (상공에) 구름이 유입되겠지만,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구름 사이로 달맞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휴 동안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고, 낮과 밤의 기온 차이가 10도 안팎으로 크겠습니다.

특히 일요일 아침에는 북서쪽에서 찬 바람이 불어오면서 기온이 전날보다 크게는 5도가량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바람도 다소 강해 쌀쌀한 날씨가 예상됩니다.

강원 영동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연휴 동안 새벽과 아침 사이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많아 교통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서해와 남해, 제주도 해상의 물결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객선 등 이용할 때 미리 운항 정보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세현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강채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쌀쌀한 추석 연휴…달맞이는 구름 사이로
    • 입력 2023-09-26 21:18:11
    • 수정2023-09-26 23:04:41
    뉴스 9
[앵커]

이틀 뒤면 추석 연휴입니다.

오늘(26일)은 날이 궂었지만 연휴 동안은 대체로 맑아서 구름 사이로 달맞이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김세현 기상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시장은 추석 연휴 손님 맞을 준비가 한창입니다.

고운 보자기로 포장된 과일 상자가 차곡차곡 쌓입니다.

올해 유난스러운 날씨 탓에 가격은 비싸지만, 명절 맞이에 빼놓을 수 없습니다.

[황주선/서울 동작구 : "과일 상태는 옛날보다 좀 못한데, 좀 비싸고, 많이 올랐네요. 과일이. 그래도 명절때니까 가족도 있고 이웃 사람들도 있고 그래서 선물도 하고 먹기도 하고 그러려고 왔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내린 비는 내일(27일) 오후가 되면서 점차 그치겠습니다.

연휴 동안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추석 당일엔 구름이 조금 끼겠지만, 보름달을 보는 데엔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최정희/기상청 예보분석관 : "추석 당일인 29일에는 높은 (상공에) 구름이 유입되겠지만,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구름 사이로 달맞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휴 동안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고, 낮과 밤의 기온 차이가 10도 안팎으로 크겠습니다.

특히 일요일 아침에는 북서쪽에서 찬 바람이 불어오면서 기온이 전날보다 크게는 5도가량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바람도 다소 강해 쌀쌀한 날씨가 예상됩니다.

강원 영동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연휴 동안 새벽과 아침 사이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많아 교통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서해와 남해, 제주도 해상의 물결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객선 등 이용할 때 미리 운항 정보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세현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강채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