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축구, 중국 홈 텃세 ‘다득점’으로 극복 노려

입력 2023.09.30 (21:24) 수정 2023.09.30 (21:4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3회 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리는 축구대표팀이 내일 8강전에서 개최국 중국과 대결합니다.

온갖 홈 텃세가 예상되는데 초반부터 화끈한 골 잔치로 기선을 잡는 게 중요합니다.

항저우에서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결전을 하루 앞둔 황선홍 호.

초반 몸 푸는 훈련 15분만 공개했고 마지막 전술을 가다듬는 데 주력했습니다.

[김태현/축구 국가대표 : "심판 판정도 불리한 상황이 올 수 있겠지만, 5만 관중이 온다고 들었는데, 저희가 골을 넣으면 서서히 조용해 지지 않을까요?"]

중국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리보다 아래지만 홈 이점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중국은 카타르와 16강전에서 거친 태클에도 경고를 거의 받지 않았습니다.

특히 이번 대회는 비디오 판독이 없어 판정 하나에 승패가 갈릴 수 있습니다.

우리 대표팀의 경우, 키르기스스탄과의 16강전에서 억울한 경우를 당한 적이 있습니다.

[이영표/KBS 축구 해설위원·남현종/KBS 축구 캐스터 : "아! 이거 아닌데요. 아! 이거 아니네요. (만약 이 대회 VAR이 있었다면 이건 골 인정 아닙니까?) 이건 오프사이드 아닙니다."]

8강전이 열리는 황룽 경기장은 5만 2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데, 중국 홈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이 예상됩니다.

홈 텃세를 극복할 수 있는 해법은 초반에 다득점으로 기선을 제압하는 것입니다.

대표팀은 지금까지 4경기 21골로 엄청난 화력을 과시하고 있는데, 큰 점수 차로 앞서가면 판정 논란과 대규모 응원 등에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최대 고비가 될 중국전.

대표팀은 정신무장을 새롭게 하며 승리 만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자 대표팀은 북한과의 8강전에서 손화연이 퇴장당해 10명이 싸운 가운데, 무려 4골을 내주며 탈락했습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이상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남자 축구, 중국 홈 텃세 ‘다득점’으로 극복 노려
    • 입력 2023-09-30 21:24:25
    • 수정2023-09-30 21:43:27
    뉴스 9
[앵커]

3회 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리는 축구대표팀이 내일 8강전에서 개최국 중국과 대결합니다.

온갖 홈 텃세가 예상되는데 초반부터 화끈한 골 잔치로 기선을 잡는 게 중요합니다.

항저우에서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결전을 하루 앞둔 황선홍 호.

초반 몸 푸는 훈련 15분만 공개했고 마지막 전술을 가다듬는 데 주력했습니다.

[김태현/축구 국가대표 : "심판 판정도 불리한 상황이 올 수 있겠지만, 5만 관중이 온다고 들었는데, 저희가 골을 넣으면 서서히 조용해 지지 않을까요?"]

중국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리보다 아래지만 홈 이점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중국은 카타르와 16강전에서 거친 태클에도 경고를 거의 받지 않았습니다.

특히 이번 대회는 비디오 판독이 없어 판정 하나에 승패가 갈릴 수 있습니다.

우리 대표팀의 경우, 키르기스스탄과의 16강전에서 억울한 경우를 당한 적이 있습니다.

[이영표/KBS 축구 해설위원·남현종/KBS 축구 캐스터 : "아! 이거 아닌데요. 아! 이거 아니네요. (만약 이 대회 VAR이 있었다면 이건 골 인정 아닙니까?) 이건 오프사이드 아닙니다."]

8강전이 열리는 황룽 경기장은 5만 2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데, 중국 홈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이 예상됩니다.

홈 텃세를 극복할 수 있는 해법은 초반에 다득점으로 기선을 제압하는 것입니다.

대표팀은 지금까지 4경기 21골로 엄청난 화력을 과시하고 있는데, 큰 점수 차로 앞서가면 판정 논란과 대규모 응원 등에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최대 고비가 될 중국전.

대표팀은 정신무장을 새롭게 하며 승리 만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자 대표팀은 북한과의 8강전에서 손화연이 퇴장당해 10명이 싸운 가운데, 무려 4골을 내주며 탈락했습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이상철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