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슈 연예] ‘청룡 여신’ 김혜수, 30년 만에 마지막 진행

입력 2023.11.15 (07:13) 수정 2023.11.15 (07: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청룡영화상의 안방마님이죠, 배우 김혜수 씨가 올해를 끝으로 청룡의 MC 자리를 내려놓습니다.

30년에 걸친 드레스의 변화와, 마지막 진행을 앞둔 소감까지 만나보시죠.

올해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김혜수 씨의 30번째 청룡 무대이자 고별 무대가 될 예정입니다.

김혜수 씨는 1993년 제14회 시상식부터 청룡영화상 진행을 맡아 오랜 기간 시상식을 이끌어왔는데요.

그동안 남자 MC는 정준호, 이범수, 유준상, 유연석 씨 등 여러 번 바뀌었지만, 김혜수 씨 만큼은 청룡의 상징적 존재로 활약하며 파격적인 드레스도 매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김혜수 씨는 박수 칠 때 떠난다며 올해까지만 청룡의 사회를 맡겠다고 밝혔고요.

어제는 주최 측을 통해, 청룡과 함께 한 모든 시간이 영화인으로서 기쁨이자 영광이었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잇슈 연예 김진현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잇슈 연예] ‘청룡 여신’ 김혜수, 30년 만에 마지막 진행
    • 입력 2023-11-15 07:13:22
    • 수정2023-11-15 07:24:08
    뉴스광장 1부
청룡영화상의 안방마님이죠, 배우 김혜수 씨가 올해를 끝으로 청룡의 MC 자리를 내려놓습니다.

30년에 걸친 드레스의 변화와, 마지막 진행을 앞둔 소감까지 만나보시죠.

올해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김혜수 씨의 30번째 청룡 무대이자 고별 무대가 될 예정입니다.

김혜수 씨는 1993년 제14회 시상식부터 청룡영화상 진행을 맡아 오랜 기간 시상식을 이끌어왔는데요.

그동안 남자 MC는 정준호, 이범수, 유준상, 유연석 씨 등 여러 번 바뀌었지만, 김혜수 씨 만큼은 청룡의 상징적 존재로 활약하며 파격적인 드레스도 매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김혜수 씨는 박수 칠 때 떠난다며 올해까지만 청룡의 사회를 맡겠다고 밝혔고요.

어제는 주최 측을 통해, 청룡과 함께 한 모든 시간이 영화인으로서 기쁨이자 영광이었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잇슈 연예 김진현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