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엑스포 부산 유치 불발…‘오일머니’ 사우디에 고배

입력 2023.11.29 (19:29) 수정 2023.11.29 (19: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2030년 월드엑스포, 세계박람회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리게 됐습니다.

우리나라는 투표 직전 실시된 최종 연설에서 국제사회로부터 받은 도움을 돌려주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지만, 오일머니를 기반으로 한 사우디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파리에서 송락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개최지는 결국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몫이 됐습니다.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 BIE 총회 1차 투표에서 리야드는 119표, 부산 29표, 로마 17표를 얻었습니다.

투표 참여국 165개 나라 중 3분의 2 이상의 표를 확보한 리야드가 2차 투표 없이 개최지로 결정됐습니다.

당초 예상보다 현격히 컸던 사우디와의 표 차, 정부는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송구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덕수/국무총리 : "국민 여러분, 그동안 지원해주신 것에 대해서 성원에 충분히 응답하지 못해서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리고 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1차 투표에서 사우디의 3분의 2 득표를 저지해 2차 투표에서 역전을 노려보겠다던 이른바 교차투표 전략은 무위에 그쳤습니다.

우리보다 1년 앞서 유치전에 뛰어들어 '오일머니' 자본력을 앞세운 사우디가 저개발 국가 표심을 대거 확보하면서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는 분석입니다.

[김이태/부산엑스포 유치위 자문 교수 : "(사우디아라비아는) 엑스포 개최를 위해서 10조 원 이상의 투자를 저개발 국가에다가 천문학적인 개발 차관과 원조 기금을 주는 역할을…."]

정부는 BIE 회원국 182개 나라를 돌며 얻은 외교적 자산을 발전시켜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부산시는 투표 결과가 아쉽다면서도 2035년 세계박람회 유치에 다시 한번 나서는 걸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김대원/영상편집:황보현평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2030 엑스포 부산 유치 불발…‘오일머니’ 사우디에 고배
    • 입력 2023-11-29 19:29:31
    • 수정2023-11-29 19:44:50
    뉴스7(대구)
[앵커]

2030년 월드엑스포, 세계박람회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리게 됐습니다.

우리나라는 투표 직전 실시된 최종 연설에서 국제사회로부터 받은 도움을 돌려주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지만, 오일머니를 기반으로 한 사우디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파리에서 송락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개최지는 결국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몫이 됐습니다.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 BIE 총회 1차 투표에서 리야드는 119표, 부산 29표, 로마 17표를 얻었습니다.

투표 참여국 165개 나라 중 3분의 2 이상의 표를 확보한 리야드가 2차 투표 없이 개최지로 결정됐습니다.

당초 예상보다 현격히 컸던 사우디와의 표 차, 정부는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송구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덕수/국무총리 : "국민 여러분, 그동안 지원해주신 것에 대해서 성원에 충분히 응답하지 못해서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리고 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1차 투표에서 사우디의 3분의 2 득표를 저지해 2차 투표에서 역전을 노려보겠다던 이른바 교차투표 전략은 무위에 그쳤습니다.

우리보다 1년 앞서 유치전에 뛰어들어 '오일머니' 자본력을 앞세운 사우디가 저개발 국가 표심을 대거 확보하면서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는 분석입니다.

[김이태/부산엑스포 유치위 자문 교수 : "(사우디아라비아는) 엑스포 개최를 위해서 10조 원 이상의 투자를 저개발 국가에다가 천문학적인 개발 차관과 원조 기금을 주는 역할을…."]

정부는 BIE 회원국 182개 나라를 돌며 얻은 외교적 자산을 발전시켜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부산시는 투표 결과가 아쉽다면서도 2035년 세계박람회 유치에 다시 한번 나서는 걸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김대원/영상편집:황보현평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