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 전주 찾아 영화산업 논의

입력 2023.11.29 (19:41) 수정 2023.11.29 (19: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영화 아바타와 뮬란 등의 촬영 장소인 뉴질랜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 대표단이 전주를 찾아 영화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합니다.

대표단은 전주대와 상림동 전주영화종합촬영소, 고사동 전주영화제작소 등을 차례로 방문해 전주의 영화, 영상 관련 기반 시설을 확인하고, 필요한 전략과 지속 가능한 협력 사업을 찾기로 했습니다.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는 27만여 제곱미터 규모의 영화 촬영소로, 현재 디즈니를 비롯한 해외 제작사 작품 촬영을 꾸준히 유치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뉴질랜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 전주 찾아 영화산업 논의
    • 입력 2023-11-29 19:41:01
    • 수정2023-11-29 19:45:12
    뉴스7(전주)
영화 아바타와 뮬란 등의 촬영 장소인 뉴질랜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 대표단이 전주를 찾아 영화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합니다.

대표단은 전주대와 상림동 전주영화종합촬영소, 고사동 전주영화제작소 등을 차례로 방문해 전주의 영화, 영상 관련 기반 시설을 확인하고, 필요한 전략과 지속 가능한 협력 사업을 찾기로 했습니다.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는 27만여 제곱미터 규모의 영화 촬영소로, 현재 디즈니를 비롯한 해외 제작사 작품 촬영을 꾸준히 유치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