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규 부회장 퇴출, 대북 사업은?

입력 2005.10.05 (22:11) 수정 2018.08.29 (15: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개인비리 혐의를 받아온 현대아산의 김윤규 부회장이 현대그룹에서 퇴출됐습니다. 현대의 대북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됩니다.
박영관 기자의 보도 입니다.
<리포트>

현대아산은 오늘 임시이사회를 열고 김윤규 부회장의 보직 해임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8월 대표이사에서 제명된 이후 김 부회장의 행보가 현대의 대북사업에 걸림돌이 됐다는 게 이윱니다.

<인터뷰> 윤만준(현대아산 사장): "김윤규 부회장의 인사문제가 너무 많이 회자되고, 남북사업의 정상적인 회복에 걸림돌이 됐기 때문에 오늘 결론을 내렸습니다."

김윤규 부회장은 36년 간 몸담아 오던 현대그룹에서 불명예스럽게 퇴출됐습니다.

이로써 고 정주영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에 이어 김윤규 부회장까지 현대의 대북사업 1세대가 모두 물러나게 됐습니다.

현대로선 개인에 의존하던 대북사업을 조직과 체제 위주로 정비해 새출발 하겠다는 각오지만, 김 부회장의 복귀를 요구해 오던 북측의 반응이 가장 큰 변숩니다.

정부 주선으로 현정은 회장과 북측 아태평화위 리종혁 부위원장의 만남이 예정돼 있긴 하지만, 보름이 넘도록 북측으로부터 전혀 연락이 없는 상탭니다.

<인터뷰> 남성욱(고려대 교수): "개성관광 등에 있어서 여타 그룹 및 기업들과 경쟁체제를 유도함으로써 대북사업에서 현대 일변도에서 탈피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것입니다."

김 부회장이 남북협력기금을 유용했다는 내부 감사보고서로 불거진 통일부와의 갈등도 현대로선 부담스러운 부분입니다.

<인터뷰> 양문수(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남북협력기금의 사용을 둘러싼 대북사업 전반에도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없지 않습니다."

한편 중국에 머물고 있는 김윤규 부회장은 조만간 귀국해 자신의 입장과 향후 거취 등에 대해 밝힐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뉴스 박영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윤규 부회장 퇴출, 대북 사업은?
    • 입력 2005-10-05 21:15:25
    • 수정2018-08-29 15:00:00
    뉴스 9
<앵커 멘트> 개인비리 혐의를 받아온 현대아산의 김윤규 부회장이 현대그룹에서 퇴출됐습니다. 현대의 대북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됩니다. 박영관 기자의 보도 입니다. <리포트> 현대아산은 오늘 임시이사회를 열고 김윤규 부회장의 보직 해임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8월 대표이사에서 제명된 이후 김 부회장의 행보가 현대의 대북사업에 걸림돌이 됐다는 게 이윱니다. <인터뷰> 윤만준(현대아산 사장): "김윤규 부회장의 인사문제가 너무 많이 회자되고, 남북사업의 정상적인 회복에 걸림돌이 됐기 때문에 오늘 결론을 내렸습니다." 김윤규 부회장은 36년 간 몸담아 오던 현대그룹에서 불명예스럽게 퇴출됐습니다. 이로써 고 정주영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에 이어 김윤규 부회장까지 현대의 대북사업 1세대가 모두 물러나게 됐습니다. 현대로선 개인에 의존하던 대북사업을 조직과 체제 위주로 정비해 새출발 하겠다는 각오지만, 김 부회장의 복귀를 요구해 오던 북측의 반응이 가장 큰 변숩니다. 정부 주선으로 현정은 회장과 북측 아태평화위 리종혁 부위원장의 만남이 예정돼 있긴 하지만, 보름이 넘도록 북측으로부터 전혀 연락이 없는 상탭니다. <인터뷰> 남성욱(고려대 교수): "개성관광 등에 있어서 여타 그룹 및 기업들과 경쟁체제를 유도함으로써 대북사업에서 현대 일변도에서 탈피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것입니다." 김 부회장이 남북협력기금을 유용했다는 내부 감사보고서로 불거진 통일부와의 갈등도 현대로선 부담스러운 부분입니다. <인터뷰> 양문수(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남북협력기금의 사용을 둘러싼 대북사업 전반에도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없지 않습니다." 한편 중국에 머물고 있는 김윤규 부회장은 조만간 귀국해 자신의 입장과 향후 거취 등에 대해 밝힐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뉴스 박영관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