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개혁신당, 박용진에 “함께 싸우자”…조국혁신당 101명 비례 신청

입력 2024.03.12 (23:36) 수정 2024.03.13 (00: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민주당 경선에서 비명계 박용진 의원이 탈락하자 개혁신당이 즉각 박 의원에게 "함께 싸우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 소신과 상식이 사망선고를 받았다며 민주당을 맹비난했습니다.

이예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경선에서 비명계 박용진 의원이 친명계 정봉주 전 의원에게 패해 탈락하자 개혁신당 조응천 의원과 금태섭 전 의원이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박 의원을 포함한 네 명이 '조금박해'로 불리며 민주당 내 소신파로 활동하던 과거를 거론하면서 함께 싸우자고 제안했습니다.

[조응천/개혁신당 최고위원 :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은 한 치의 오차도, 단 하나의 예외도 허용하고, 수단 방법도 가리지 않는 '비명 홀로코스트'라는 게 확실해졌습니다."]

[금태섭/개혁신당 최고위원 : "'전국 40개 교도소 통일된 조폭이 내 구역이야!'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 선택한 후보는 바로 이런 막말을 하는 사람입니다."]

민주당과의 사실상 선거연대 속에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조국혁신당에는 비례대표 후보에 101명이 신청했습니다.

[조국/조국혁신당 대표 : "조국혁신당은 22대 국회 첫 번째 행동으로 '한동훈 특검법'을 발의하겠습니다. 한동훈 대표에 대한 특검 사유는 차고도 넘칩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으로 1심에서 징역 3년 실형을 선고 받은 황운하 의원도 신청했는데 황 의원은 '불출마 번복' 논란에 대해선 "22대 총선 불출마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재옥/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민들은 조국 대표 외에도 수사나 재판을 받는 인물들이 모여든 조국혁신당이 피고인 집합체가 되어 가고 있는 데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한동훈 특검법'에 대해 권력 찬탈 뒤 자신의 범죄 혐의를 덮겠다는 정치 술수라며 '조국방탄당'으로 당명을 바꾸라고 했습니다.

KBS 뉴스 이예린입니다.

촬영기자:김상민/영상편집:이형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총선] 개혁신당, 박용진에 “함께 싸우자”…조국혁신당 101명 비례 신청
    • 입력 2024-03-12 23:36:56
    • 수정2024-03-13 00:56:32
    뉴스라인 W
[앵커]

민주당 경선에서 비명계 박용진 의원이 탈락하자 개혁신당이 즉각 박 의원에게 "함께 싸우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 소신과 상식이 사망선고를 받았다며 민주당을 맹비난했습니다.

이예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경선에서 비명계 박용진 의원이 친명계 정봉주 전 의원에게 패해 탈락하자 개혁신당 조응천 의원과 금태섭 전 의원이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박 의원을 포함한 네 명이 '조금박해'로 불리며 민주당 내 소신파로 활동하던 과거를 거론하면서 함께 싸우자고 제안했습니다.

[조응천/개혁신당 최고위원 :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은 한 치의 오차도, 단 하나의 예외도 허용하고, 수단 방법도 가리지 않는 '비명 홀로코스트'라는 게 확실해졌습니다."]

[금태섭/개혁신당 최고위원 : "'전국 40개 교도소 통일된 조폭이 내 구역이야!'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 선택한 후보는 바로 이런 막말을 하는 사람입니다."]

민주당과의 사실상 선거연대 속에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조국혁신당에는 비례대표 후보에 101명이 신청했습니다.

[조국/조국혁신당 대표 : "조국혁신당은 22대 국회 첫 번째 행동으로 '한동훈 특검법'을 발의하겠습니다. 한동훈 대표에 대한 특검 사유는 차고도 넘칩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으로 1심에서 징역 3년 실형을 선고 받은 황운하 의원도 신청했는데 황 의원은 '불출마 번복' 논란에 대해선 "22대 총선 불출마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재옥/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민들은 조국 대표 외에도 수사나 재판을 받는 인물들이 모여든 조국혁신당이 피고인 집합체가 되어 가고 있는 데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한동훈 특검법'에 대해 권력 찬탈 뒤 자신의 범죄 혐의를 덮겠다는 정치 술수라며 '조국방탄당'으로 당명을 바꾸라고 했습니다.

KBS 뉴스 이예린입니다.

촬영기자:김상민/영상편집:이형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