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윤재옥 “이번 총선, 일하고 싶은 정당과 싸움하고 싶은 정당의 대결”

입력 2024.03.20 (11:04) 수정 2024.03.20 (11: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은 일하고 싶은 정당과 싸움하고 싶은 정당과의 대결”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오늘(20일) 경기도 안양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도 나름 공약을 내놓고 있지만 결국 그 공약들을 후순위로 하고 방탄과 정치 공세에 올인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행정구역 개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행정구역이 국민 생활에 맞추는 것이 맞는지, 아니면 국민에게 행정구역에 맞춰 살라고 하는 것이 맞는지”를 따져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서울 생활권에 속한 일부 도시의 경기도민들, 수도권 규제에 묶인 경기북부 주민들을 생각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정치적 이해에 따라 이 문제를 오도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경기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정당이 될 수 있게 많은 노력을 해 왔다”며 “정부와 여당은 전에 없이 과감한 경기도 발전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재건축 패스트트랙 도입과 금융지원은 물론 경기도민의 출퇴근 고통 역시 해결할 방안이 마련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1,400만 경기도민들께서 정쟁이 아니라 민생을 선택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에 안전과 발전이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총선] 윤재옥 “이번 총선, 일하고 싶은 정당과 싸움하고 싶은 정당의 대결”
    • 입력 2024-03-20 11:04:31
    • 수정2024-03-20 11:06:02
    정치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은 일하고 싶은 정당과 싸움하고 싶은 정당과의 대결”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오늘(20일) 경기도 안양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도 나름 공약을 내놓고 있지만 결국 그 공약들을 후순위로 하고 방탄과 정치 공세에 올인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행정구역 개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행정구역이 국민 생활에 맞추는 것이 맞는지, 아니면 국민에게 행정구역에 맞춰 살라고 하는 것이 맞는지”를 따져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서울 생활권에 속한 일부 도시의 경기도민들, 수도권 규제에 묶인 경기북부 주민들을 생각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정치적 이해에 따라 이 문제를 오도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경기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정당이 될 수 있게 많은 노력을 해 왔다”며 “정부와 여당은 전에 없이 과감한 경기도 발전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재건축 패스트트랙 도입과 금융지원은 물론 경기도민의 출퇴근 고통 역시 해결할 방안이 마련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1,400만 경기도민들께서 정쟁이 아니라 민생을 선택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에 안전과 발전이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