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민주당 조수진 후보, ‘성범죄자 변론 홍보’ 논란에 사과

입력 2024.03.20 (16:52) 수정 2024.03.20 (16: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조수진 예비후보는 과거 변호사로 일하면서 성범죄, 미성년자 추행 사건에서 가해자 측을 변호하고 이를 홍보했던 데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조 예비후보는 오늘(20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법보다 정의를, 제도보다 국민 눈높이를 가치의 척도로 삼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예비후보는 “과거 성범죄자의 변론을 맡은 것과 블로그를 통해 홍보한 것은 변호사로서의 윤리규범을 준수하며 이루어진 활동”이라면서도 “국민들 앞에 나서서 정치를 시작하는 국회의원 후보로서 심려를 끼친 것에 사과드린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원과 국민께 송구하다”며 “변호사에서 국민을 위한 공복으로 다시 태어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총선] 민주당 조수진 후보, ‘성범죄자 변론 홍보’ 논란에 사과
    • 입력 2024-03-20 16:52:41
    • 수정2024-03-20 16:53:36
    정치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조수진 예비후보는 과거 변호사로 일하면서 성범죄, 미성년자 추행 사건에서 가해자 측을 변호하고 이를 홍보했던 데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조 예비후보는 오늘(20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법보다 정의를, 제도보다 국민 눈높이를 가치의 척도로 삼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예비후보는 “과거 성범죄자의 변론을 맡은 것과 블로그를 통해 홍보한 것은 변호사로서의 윤리규범을 준수하며 이루어진 활동”이라면서도 “국민들 앞에 나서서 정치를 시작하는 국회의원 후보로서 심려를 끼친 것에 사과드린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원과 국민께 송구하다”며 “변호사에서 국민을 위한 공복으로 다시 태어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