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이재명, 충청으로…“이번 총선은 신한일전”

입력 2024.03.22 (23:04) 수정 2024.03.23 (01: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틀째 충남을 찾아 유세를 벌였습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국민의힘 의원의 친일 발언 논란을 겨냥해 이번 총선은 신 한일전이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민정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 서산의 전통시장을 찾은 이재명 대표.

그동안 주력하던 '정권 심판론'에 오늘은 '친일 심판론'을 더했습니다.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용인하는 등 '대일 굴욕 외교'를 지속했다며 정부 여당을 공격했습니다.

지역구 현역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인재 육성과 장학 사업의 잘된 사례로 이토 히로부미를 언급해 논란이 된 것도 끄집어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제 입으로 자꾸 이야기하기에는 입이 더러워져서 더 이상 이야기하지 않겠습니다. 이번 선거는 '신(新)한일전'일 수도 있습니다."]

이 대표는 정부가 대중국 외교도 잘못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왜 중국을 집적거려요? 그냥 셰셰(고맙습니다), 대만에도 셰셰(고맙습니다), 이러면 되지. 뭐 자꾸 여기저기 집적거리고 무슨 양안 문제 우리가 왜 개입합니까? 대만해협이 뭐 어떻게 되든 중국과 대만 국내 문제가 어떻게 되든 우리가 무슨 상관있어요?"]

조국혁신당에 대한 견제도 계속됐습니다.

[백승아/더불어민주연합 공동대표: "이거 무슨 빵인지 아시나요? 더불어몰빵이에요. '더불어'로 몰빵해서 이 정권 꼭 심판해 주십시오!"]

연일 전국 지원 유세에 몰두하고 있는 이재명 대표는 내일(23일)은 경기 북부 지역과 김포시를 방문합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김유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총선] 이재명, 충청으로…“이번 총선은 신한일전”
    • 입력 2024-03-22 23:04:53
    • 수정2024-03-23 01:01:46
    뉴스라인 W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틀째 충남을 찾아 유세를 벌였습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국민의힘 의원의 친일 발언 논란을 겨냥해 이번 총선은 신 한일전이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민정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 서산의 전통시장을 찾은 이재명 대표.

그동안 주력하던 '정권 심판론'에 오늘은 '친일 심판론'을 더했습니다.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용인하는 등 '대일 굴욕 외교'를 지속했다며 정부 여당을 공격했습니다.

지역구 현역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인재 육성과 장학 사업의 잘된 사례로 이토 히로부미를 언급해 논란이 된 것도 끄집어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제 입으로 자꾸 이야기하기에는 입이 더러워져서 더 이상 이야기하지 않겠습니다. 이번 선거는 '신(新)한일전'일 수도 있습니다."]

이 대표는 정부가 대중국 외교도 잘못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왜 중국을 집적거려요? 그냥 셰셰(고맙습니다), 대만에도 셰셰(고맙습니다), 이러면 되지. 뭐 자꾸 여기저기 집적거리고 무슨 양안 문제 우리가 왜 개입합니까? 대만해협이 뭐 어떻게 되든 중국과 대만 국내 문제가 어떻게 되든 우리가 무슨 상관있어요?"]

조국혁신당에 대한 견제도 계속됐습니다.

[백승아/더불어민주연합 공동대표: "이거 무슨 빵인지 아시나요? 더불어몰빵이에요. '더불어'로 몰빵해서 이 정권 꼭 심판해 주십시오!"]

연일 전국 지원 유세에 몰두하고 있는 이재명 대표는 내일(23일)은 경기 북부 지역과 김포시를 방문합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김유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