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격전지를 가다/남양주갑] 민심은 어디로?…여야 3파전

입력 2024.04.03 (21:42) 수정 2024.04.03 (21: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전통적인 민주당 계열 후보 강세지역인 남양주 갑 선거구에서는 3명의 후보가 뜨거운 선거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민주당 후보가 압도적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개혁식당 후보가 각각 자신만의 강점을 내세우며 유권자들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7대 총선부터 20년 동안 남양주 갑은 현 여당 계열이 한 번도 이기지 못한 민주당 강세 지역입니다.

이번 총선에는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후보, 국민의힘 유낙준 후보, 개혁신당 조응천 후보가 3자 대결을 펼치고 있습니다.

19대 비례대표 의원을 지냈던 최 후보는 일 잘하는 재선이 되겠다며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최민희/더불어민주당 남양주갑 후보 : "유권자들이 저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주신다면, 제가 그 힘을 받아서 윤석열 정권 심판의 선봉장이 되고 그 여세를 몰아 호평 평내 화도 수동 이 지역 발전의 초석을 놓겠습니다."]

해병대사령관 출신인 유 후보는 유일한 지역 출신인 점을 강조하면서 바꿀 때가 됐다고 호소했습니다.

[유낙준/국민의힘 남양주갑 후보 : "20년간 많은 공약을 했지만, 무엇이 이루어졌습니까? 또, 많은 공약을 했지만 얼마나 더 행복해졌습니까? 이제 고향 사람인 제가 이곳을 지키면서 행복하게 해 드리겠습니다."]

이 지역 재선 의원인 조 후보는 힘 있는 다선 의원이 필요할 때라며 3선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조응천/개혁신당 남양주갑 후보 : "여야를 넘나들면서 호소를 할 수 있고 납득 시킬 수 있는 그런 국회의원이 필요한 곳입니다. 저만 할 수 있습니다. 지역 위해서 국토교통위원장으로서 힘 있게 일을 해 나갈 수 있는 사람이 접니다."]

세 후보 모두 변전소 설치 반대와 경기도립병원 유치 등을 대표 공약으로 강조해 공약의 차이는 크게 없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총선][격전지를 가다/남양주갑] 민심은 어디로?…여야 3파전
    • 입력 2024-04-03 21:42:28
    • 수정2024-04-03 21:57:59
    뉴스9(경인)
[앵커]

전통적인 민주당 계열 후보 강세지역인 남양주 갑 선거구에서는 3명의 후보가 뜨거운 선거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민주당 후보가 압도적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개혁식당 후보가 각각 자신만의 강점을 내세우며 유권자들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7대 총선부터 20년 동안 남양주 갑은 현 여당 계열이 한 번도 이기지 못한 민주당 강세 지역입니다.

이번 총선에는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후보, 국민의힘 유낙준 후보, 개혁신당 조응천 후보가 3자 대결을 펼치고 있습니다.

19대 비례대표 의원을 지냈던 최 후보는 일 잘하는 재선이 되겠다며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최민희/더불어민주당 남양주갑 후보 : "유권자들이 저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주신다면, 제가 그 힘을 받아서 윤석열 정권 심판의 선봉장이 되고 그 여세를 몰아 호평 평내 화도 수동 이 지역 발전의 초석을 놓겠습니다."]

해병대사령관 출신인 유 후보는 유일한 지역 출신인 점을 강조하면서 바꿀 때가 됐다고 호소했습니다.

[유낙준/국민의힘 남양주갑 후보 : "20년간 많은 공약을 했지만, 무엇이 이루어졌습니까? 또, 많은 공약을 했지만 얼마나 더 행복해졌습니까? 이제 고향 사람인 제가 이곳을 지키면서 행복하게 해 드리겠습니다."]

이 지역 재선 의원인 조 후보는 힘 있는 다선 의원이 필요할 때라며 3선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조응천/개혁신당 남양주갑 후보 : "여야를 넘나들면서 호소를 할 수 있고 납득 시킬 수 있는 그런 국회의원이 필요한 곳입니다. 저만 할 수 있습니다. 지역 위해서 국토교통위원장으로서 힘 있게 일을 해 나갈 수 있는 사람이 접니다."]

세 후보 모두 변전소 설치 반대와 경기도립병원 유치 등을 대표 공약으로 강조해 공약의 차이는 크게 없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